본문 바로가기

이석현 "조국, 두들겨 맞고 일한뒤 자유인 되겠다고 하더라"

중앙일보 2018.12.03 22:56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석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청와대 특별감찰반 직원 비위 의혹으로 야당에서 사퇴 요구를 받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온갖 비난을 받아 안으며 하나하나 사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 수석과의 통화내용을 공개한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전화를 했더니 조 수석이 이같이 말했다면서 “실컷 두들겨 맞으며 일한 후 자유인이 되겠다고(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조 수석에게 사퇴 공세를 펴는 야당에 대해서는 “야당은 청와대 나사가 풀렸다는데 20대 국회에서 회의를 16번 보이콧한 야당이 국정의 나사를 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조 수석이 바위처럼 든든하게 대통령을 모시고 개혁을 이루도록 성원을 보내자”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앞서 지난 30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 등에 “조국 수석 사퇴하라니!”라며 “야당은 하나를 내주면 둘을 요구하는 건가!”라며 조 수석을 두둔했다. 그러면서 “일부의 비위 의혹에 통째로 물갈이했는데 칭찬은 못할망정 조 수석 물러나라고요?”라며 “자기들 집권 때는 공직윤리지원관실에 완장 채워서 민간사찰에 갑질 보복에 김종익씨 등 패가망신! 그래도 해체커녕 대포폰 만들어준 사람들이 벌써 잊었나?”라고 야당을 비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