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해찬 해명과 다른 조응천 "조국 사퇴, 입장 변화 없다"

중앙일보 2018.12.03 20:00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左),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右)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左),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右)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변할 것 같으면 (SNS에) 올리면 안 되는 것”이라며 조국 민정수석이 물러나야 한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앞서 조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정수석에게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라면서 여권 인사 중 처음으로 조 수석의 사퇴를 주장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전 기자들과 만나 조 수석의 거취에 대한 자신의 의견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본인의 언급 이후 이해찬 대표와 다른 의원들이 조 수석을 옹호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서 “나는 아무 상의 없이 내 생각을 얘기한 것”이라며 “그분들은 그분들 생각을 얘기하고 저는 제 생각을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대표가 의원총회에 자신을 불러 자제를 주문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아니다. 이 앞에서 만난 것”이라며 “전혀 (그 부분에 대한 얘기는 없었다)”라고 했다.
 
관련기사
조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대통령을 직접 모시는 참모는 다른 공직자들보다 더 빠르고 더 무겁게 결과에 대한 정무적 책임을 져야한다”면서 “먼저 사의를 표해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 생각한다”고 적었다.
 
이와 관련 이 대표는 이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우리 당의 한 부분에서 그런 얘기(조 수석 책임론)가 있었다고 하는데 본인한테 확인한 바로는 사퇴를 조속히 처리해달라는 뜻으로 한 발언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