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조국 사퇴론’에 말 아끼며 상황 주시…“답변 드릴 위치 아냐”

중앙일보 2018.12.03 18:03
조국 민정수석 이미지. [연합뉴스(연합뉴스TV 제공)]

조국 민정수석 이미지. [연합뉴스(연합뉴스TV 제공)]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원들의 비위 문제와 관련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주장이 나오는데 대해 청와대는 3일 조 수석의 거취 문제에 대한 말을 아꼈다. 이는 최종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판단이기에 답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회에서 조 수석 사퇴 주장이 나오는데 청와대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가 그 문제에 대해서는 답변드릴 위치에 있지 않다”고 말했다.
 
‘여당이나 민주평화당 일부에서는 조 수석이 물러난다면 이는 촛불민심에 반하는 것이라는 얘기도 나오는 데 동의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그 문제에 대해서 다시 한번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만 답했다.
 
김 대변인은 전날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특감반 비위에 대해 “크게 실망하신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논평한 것에 대해선 “이 대변인이 논평의 성격에 대해 오늘 아침 분명하게 밝혔다”며 “그것으로 제 답을 갈음하겠다”고 했다.  
 
앞서 이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추가 논평을 내고 “국민에 대한 사과 입장은 집권당이자 현재를 책임지고 있는 공당으로서 사태 전반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적시한 것”이라며 “적폐청산과 공직기강 확립, 사법개혁에 있어 조 수석의 역할에 더욱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임을 수차례 강조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