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호르몬 검출… 경동나비엔 온수매트 일부 회수조치

중앙일보 2018.12.03 17:37
경동나비엔이 유해 환경호르몬인 '프랄레이트'가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조치를 결정했다. [경동나비엔 홈페이지 캡처]

경동나비엔이 유해 환경호르몬인 '프랄레이트'가 검출된 제품에 대해 회수조치를 결정했다. [경동나비엔 홈페이지 캡처]

 
경동나비엔이 유해 환경호르몬인 '프랄레이트'가 검출된 온수매트 제품 7690개의 회수조치를 결정했다.
 
3일 경동나비엔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10월 4일부터 19일까지 협력업체 한 곳으로부터 받아 제작한 슬림매트 일부에서 프탈레이트 함유량이 품질 기준을 초과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에 따라 관련 제품의 출고를 중지하고 회수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탈산염’이라고도 불리는 프탈레이트는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들기 위해 의료기기, 식품 용기 등에 첨가하는 가소제로, 장기간 노출될 경우 호흡기관이나 생식기관에 치명적일 수 있다.
 
해당 제품은 문자상표부착생산(OEM) 상품으로 별도 제품명이 존재하지 않아 당 기간동안 판매된 전 제품을 대상으로 회수가 진행된다. 대상 제품은 슬림매트에 ‘KD’ 로고가 회색박스 내 음각 형식으로, 글씨가 흰색으로 표기되어 있어 육안으로도 구분할 수 있다.  
 
회사 측은 "협력업체 중 한 곳이 생산라인에서 잔류 프탈레이트를 제거하기 위한 공정을 제대로 수행하지 않았고, 지난달 19일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한 즉시 출하를 중단하고 회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동나비엔은 매트 구조상 프탈레이트가 피부에 직접 닿을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설명했다. 문제가 된 PVC 필름 양면이 폴리우레탄(PU) 코팅 처리된 듀스포 원단으로 합지되어 있고, 해당 표면은 다시 폴리우레탄(PU) 코팅으로 발수처리 되어 있기 때문에 PVC 필름이 직접 외부로 노출되지 않기 때문이다.  
 
경동나비엔 측은 "출고 전 문제를 확인하지 못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며, 고객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 드린다"며 "가능한 빠른 시간에 회수 조치가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