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G가 궁금하다…일반인용 5G 스마트폰은 내년 3월 출시될듯

중앙일보 2018.12.03 17:25
SK텔레콤 5G

SK텔레콤 5G

 지난 1일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가 5G 전파를 발사하면서 서울, 수도권, 6대 광역시와 제주도, 울릉도, 독도 등에 동시에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됐다. 업계에선 엄청나게 빠른 전송속도(초고속), 엄청난 다수(多數)의 장치 연결(초연결), 엄청나게 낮은 전송지연(초저지연)의 특징을 언급하고 있지만, 실제 5G가 나와서 뭐가 달라진건지 잘 모르겠다는 이들이 많다. 지금 스마트폰도 충분히 빠르지 않냐는 반응이 대표적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5G 도입이 궁극적으로 이끌어 낼 변화는 단순히 스마트폰 속도가 빨라지는 것에 국한되지 않을 것이라 말한다. 5G는 과연 세상을 어떻게 바꿀까.
 우선 일반인들이 변화를 느끼려면 5G 상용폰이 나올 때까지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 삼성전자가 이미 만든 5G 시제품은 지난 1일 SK텔레콤 박정호 사장과 명동점 직원이 통화할 때 사용됐다. 하지만 일반인이 살 수 있는 제품은 내년 3월 정도까지는 기다려야 한다. 다만 막상 5G 스마트폰이 나왔다 해도 초창기에 일반인들이 체감할 수 있는 변화의 내용은 제한적이라는 전망이 많다. 2GB 영화를 다운로드 받을 때 기존 4G(LTE)는 16초, 5G는 0.8초 가량 걸린다. 업계 관계자는 “제조사 개발 일정을 감안하면 내년 3월은 돼야 시중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T 5G 1호 가입자는 인공지능 로봇 KT 5G 1호 가입자는 인공지능 로봇   (서울=연합뉴스) KT는 1일 3.5GHz 대역 5G 상용 전파 전국 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전망대에서 KT 5G 1호 가입자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KT 5G 머신 1호 가입자인 인공지능 로봇 '로타'가 KT 관계자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18.12.1 [KT 제공] photo@yna.co.kr/2018-12-01 07:18:39/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KT 5G 1호 가입자는 인공지능 로봇 KT 5G 1호 가입자는 인공지능 로봇 (서울=연합뉴스) KT는 1일 3.5GHz 대역 5G 상용 전파 전국 송출과 함께 잠실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전망대에서 KT 5G 1호 가입자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KT 5G 머신 1호 가입자인 인공지능 로봇 '로타'가 KT 관계자들과 함께 환호하고 있다. 2018.12.1 [KT 제공] photo@yna.co.kr/2018-12-01 07:18:39/ <저작권자 ⓒ 1980-2018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전문가들은 5G 도입을 스마트폰이라는 디바이스 내에서 일어날 변화에 한정해서 보면 안 된다고 지적한다. 일반인들이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넘어서 기업 비즈니스 영역에서 일어나는 변화가 진짜 변화라는 의미다. 가장 많이 언급되는 것은 자율주행차다. 특히 초저지연성이라는 5G 고유의 특징은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 김연학 서강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자율주행차가 4G로 위험을 포착해 급정거하면 제동거리가 1.4m인데 5G는 2.8㎝밖에 안 돼 사고를 막을 수 있다”며 “단순히 스마트폰에서 영상 보는데 속도가 빨라진다는 정도로 기술이 이끌 혁명적 변화를 저평가해선 안 된다”고 설명했다.  
 기업 생산현장에서도 5G 기술은 중요하다. 더 많은 데이터를 더 빨리 받을 수 있는 만큼 인공지능(AI)기술과 접목해 여러 방면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댐 건설 등 대규모 공사 현장에서 드론으로 문제 있는 부분을 점검할 때 고화질 사진을 더 많이 찍어 한꺼번에 보낼 수 있어 이를 판독하는 AI가 머신러닝을 통해 더 정교하게 잡아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5G

LG유플러스 5G

 이 같은 5G의 특징으로 인해 지난 1일 5G 서비스에 가입한 1호 고객들은 모두 기업들이었다. 주로 대량의 데이터를 빨리 전송해야 할 필요가 있는 기업이다. 안산 반월공단의 명화공업은 자동차 부품 생산과정에서 AI가 대량의 사진을 통해 불량품을 판독하게 하기 위해 SK텔레콤 5G 서비스에 가입했다. KT에는 롯데월드타워 AI 안내로봇 로타가 가입했다. 로타는 5G를 활용해 롯데월드타워에서 고객을 안내하고 롯데월드 놀이기구 가상체험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에는 LS엠트론의 원격제어 트랙터가 가입했다. 수십㎞ 밖에서 무인경작이 가능하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