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한국당 오세훈 실험 대상 아니다…서울 시장 자리 내준 후 보수 먹구름”

중앙일보 2018.12.03 17:04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복당과 관련해 “한국당은 오세훈 전 시장의 실험 대상이 아니다”라며 노골적으로 반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 정권의 경제실험도 고통스러운데, (당이) 탈당했다 복당했던 분들의 정치 실험 대상까지 될 수 없다. 당원들이 이중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오 전 시장의 무상급식 주민투표 실험으로 인해서 서울시장 자리를 내준 후부터 보수우파의 먹구름이 끼기 시작했다”며 “또다시 아니면 말고 식 정치실험을 할 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태껏 어디서 뭐 하다가 문재인 정권의 지지도가 떨어지고 한국당의 전당대회가 다가오니까, 이제 슬며시 복당하는 것이냐”며 “본인은 반성한다고 했지만, 반성은 백의종군할 때 그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고 일갈했다.
 
김 의원은 또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을 앞두고 일부 의원들의 공개적인 지지선언에 대해 당 차원의 징계 검토를 지시한 김병준 비대위원장의 지침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김 의원은 “선거를 앞두고 한쪽을 지지하는 사람을 징계한다고 하면 민주주의 선거 절차에 맞지도 않다”며 “투표하기 전부터 무서워서 어디 누굴 지지하겠냐”며 거부감을 나타냈다.
 
홍준표 전 대표가 ‘한국당에는 친박과 비박만 있을 뿐 중립은 없다’고 쓴 글에 대해서는 “그분은 무슨 일만 있으면 친박을 끌고 들어가는데 친박이 동네북이냐”며 불만을 나타냈다. 홍 전 대표는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일부 후보가 중립을 표방하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