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네시스 G70, 美 '올해의 차' 69년 만에 韓 최초 선정

중앙일보 2018.12.03 15:28
제네시스 G70, 美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최초 선정
 
'스타 탄생'이라는 헤드라인으로 제네시스 G70을 소개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스타 탄생'이라는 헤드라인으로 제네시스 G70을 소개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미국의 권위 있는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2019 올해의 차'로 제네시스 G70을 선정했다. 모터트렌드는 1949년부터 69년 동안 매년 올해의 차를 발표했지만 한국차가 뽑힌 건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모터트렌드는 BMW 3시리즈 등 지난해 출시된 19개 차종을 대상으로 비교시승 등을 거쳐 올해의 차를 선정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스포츠세단 G70은 이중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고, '스타가 탄생했다(A Star is born)'는 제목과 함께 모터트렌드 1월호 표지에 소개됐다.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70을 집중 조명한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사진 현대차]

 
동급 차종을 직접 비교시승한 크리스 월튼 주행테스터는 “제네시스 G70은 인피니티 G35보다 고급스럽고,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보다 날카로우며, 아우디 A4보다 기민했다”고 평가했다.
 
제네시스 G70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70 모터트렌드 2019년 1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사진 현대차]

 
앵거스 맥켄지 모터트렌드 국제판 편집장도 “제네시스 G70은 BMW의 3시리즈를 긴장시킬 모델”이라며 “BMW는 조심하라, G70은 진짜다”라고 밝혔다.  
 
제네시스 G70는 각종 국제 대회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달 19일(현지시간) 북미 올해의 차(North American Car of the Year 2019)에서 승용차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캐나다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투표로 내년 2월 미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선정한다. 제네시스 G70은 혼다 인사이트, 볼보 S60과 함께 북미 올해의 차에 도전하고 있다. 또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도 G70을 베스트톱10에 선정한 바 있다.
 
제네시스 G70은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2018년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서도 디자인 부문상을 수상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출시하면서 2018년 중앙일보 올해의 차에 출품했었다.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에 뽑힌 제네시스 G70. [사진 현대차]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에 뽑힌 제네시스 G70. [사진 현대차]

 
한편 지난해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는 알파로메오의 줄리아였다. 제너럴모터스(GM)의 쉐보레 볼트EV(2017년)와 쉐보레 카마로(2016년), 폴크스바겐 골프(2015년), 그리고 캐딜락 CTS(2014년) 등이 올해의 차로 선정된 바 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