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어묵’ 나트륨 과다 함류…“하나만 먹어도 1일 기준치 34% 섭취”

중앙일보 2018.12.03 15:05
중앙포토

중앙포토

간식으로 즐기는 어묵을 하나만 먹어도 1일 나트륨 섭취 기준치의 34%가량을 섭취하게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3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어묵 13개 브랜드, 21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과 품질, 표시 적합성 등에 대해 시험·평가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시험 결과, 21개 제품의 영양성분은 1회 섭취량(조리용 100g, 간식용 한 개) 당 평균 열량이 1일 에너지 필요량 대비 7.5%, 지방 함량이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6.9%로 낮은 편이었지만, 단백질 함량은 18.9%, 나트륨은 33.7%로 높은 수준이었다.  
 
전 제품이 방사성 물질, 미생물 등 안전성 기준에는 적합했지만, 영양성분을 표시하지 않거나 틀리게 표시한 업체가 많았다.  
 
어묵의 영양성분 함량은 상대적으로 단백질이 많았고 나트륨이 높아 저감화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류별로 보면, 조리용 어묵 100g(사각어묵 2~3장 분량)은 평균 39.4%, 간식용 어묵 한 개에 평균 24.4%를 함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부산어묵 ‘프리미엄 어묵’을 100g 섭취하면 1일 영양성분 기준치의 61.3%까지 섭취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어묵의 나트륨 저감화가 필요하다고 소비자원은 지적했다.
 
시험대상 조리용 어묵의 100g당 가격은 338∼1429원, 간식용 어묵은 한 개에 976∼2000원 수준이었다.
 
소비자원은 “어묵탕과 같은 국물 요리에는 어묵에서 빠져나온 나트륨이 포함될 수 있으니 많은 양의 국물 섭취는 자제하고, 조리하거나 섭취할 때 소금과 간장 등은 가급적 적게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