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 일자리 은퇴나이 평균 49.1세”…고령자 상당수가 재취업하는 곳은

중앙일보 2018.12.03 14:32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뉴스1,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관계 없는 이미지 사진) [뉴스1, 중앙포토]

65세 이상 고령층의 재취업자는 10명 중 3명꼴로 청소·경비직으로 나타났다.
 
양서영 산업은행 연구원이 3일 제출한 '고령자 고용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7년 고령층의 직종별 고용보험 신규취득자는 청소·경비가 31%로 가장 많았다. 양 연구원은 2017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했다. 
 
분석 결과 지난해 50세 이상 재취업자 중 직전 고용 기간이 5년 미만인 경우 대부분 청소·경비업종에 재취업했다.
 
양 연구원은 "은퇴 전 직업훈련 미비, 고령 인력 수요의 일부 업종 편중 등으로 고령자 일자리는 청소·경비 등 저생산성 일자리에 과다 포진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은퇴 전 직업 훈련이 미흡하다는 의미로 50대 재직자 중 사업자가 지원하는 '직업 능력 훈련개발' 프로그램을 받은 비율이 11%에 불과했다.  
 
아울러 청소·경비 등에 재취업한 인력의 은퇴연령은 남자 72.9세, 여자 73.1세로 나타났다.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평균 남자 65.3세, 여자 63.6세) 중 가장 높은 수준이었지만, '주된 일자리'에서는 평균 49.1세에 조기 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은 60대 초반이라고 양 연구원은 전했다.
 
이처럼 주된 일자리에서의 조기 퇴직과 저생산성 일자리로의 재취업 때문에 65세 이상 빈곤율은 2015년 45.7%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고 양 연구원은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점진적 정년연장과 고령자 고용 인센티브 확대로 주된 일자리에서의 근속 기간을 늘리는 한편, 고령자 대상 직업훈련지원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일본·영국 등 주요 선진국들도 정년을 연장하거나 폐지하고 있다"며 "신규 고령자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