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424개동에 ‘돌봄SOS센터’ 설치

중앙일보 2018.12.03 14:13
‘돌봄SOS 센터’가 2022년까지 서울시 424개 전 동에 들어선다. 간병, 아동 돌봄 등의 도움을 신청하면 72시간 내에 ‘돌봄 매니저’가 집까지 찾아와 필요한 기관과 연계해주는 서비스다. 생계가 어려운 가구에 생계·의료·주거비 등을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 예산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총 700억원이 투입된다. 
 

시, 3일 민선 7기 '찾동' 기본계획 내놔
박원순, “보편 돌봄과 민관협치가 핵심”
주민이 동네 문제 해결하는 ‘골목회의’도
생계 곤란 가구 지원 예산은 4년간 700억원

서울시는 3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내놨다. 시가 2015년 7월부터 현재 408개 동에서 실시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2기 마스터플랜인 셈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민선7기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기본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3일 서울시청에서 “2기 찾동의 핵심은 보편 돌봄과 민관협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공공기관이 주민을 찾아나서는 '찾동'을 하면서 느낀 건 복지는 주민 모두에게 필요하다는 것이다”면서 “더욱 작은 단위인 골목으로 스며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찾동 2기 계획은 크게 ▶지역문제에 대한 주민 결정권 강화 ▶지역 사회보장체계 강화 ▶통합적 운영체계 구축 ▶사업 추진기반 강화 등 4대 분야로 구성된다. 시는 내년 초까지 각 분야별 세부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우선 내년부터 주민이 참여하는 ‘골목회의’를 도입한다. 주차·안전 등 동네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주민 공동체와 공공기관이 함께 해결해보자는 취지다. 동주민센터 홈페이지 ‘주민발의’ 메뉴를 통해 주민 5명 이상이 발의하면 회의가 열리는 방식이다. 또 내년 시범 사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24개 전 동의 ‘찾동’ 안에 ‘돌봄SOS 센터’ 서비스가 도입된다. 주민이 신청하면 72시간 안에 사회복지공무원·간호직공무원 등이 찾아가 문제 해결을 돕는다.  
돌봄SOS센터 서비스

돌봄SOS센터 서비스

박원순 시장은 “시민 100만명 참여를 목표로 ‘시민 찾동이’도 모집한다” 고 말했다. 이들은 어려운 시민을 발견하면 동주민센터에 연락하는 등의 활동을 하게 된다. 위기가구를 지원하는 ‘서울형 긴급복지’ 예산은 매년 50억원씩 늘려나간다. 현재 50억원에서 내년 100억원, 2020년 150억원, 2021년 200억원, 2022년 250억원을 투입한다.  
 
이외에도 시는 고독사 위험 1인 가구 실태조사를 연 1회 실시한다. 이들이 복지플래너의 방문을 거부하는 경우에도 통·반장, 친한 이웃 등과 동반 방문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위기 가구의 경우에는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안부기기 설치도 확대한다. 현재 2100가구에 설치된 기기를 2022년까지 2만5000가구에 설치할 계획이다. 또 시는 2022년까지 골목축제 등 골목을 기반으로 한 공동체 활동 모임 200개를 지원한다.  
 
이날 시는 1기 찾동의 결과도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찾동은 동당 월 평균 83가구를 발굴해 지원했다. 또 사회복지공무원 1인당 주요 복지 대상자가 이전보다 54% 줄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