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한국당에는 중립은 없다…친박·비박만 있을 뿐”

중앙일보 2018.12.03 13:33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중립을 지켜왔다”며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하자 홍준표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에 중립 의원은 없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나 의원의 출마선언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자유한국당에는 친박, 비박만 있고 중립이란 의원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친박은 계파이지만 친박 아닌 비박은 계파라고 볼 수도 없다. 친박 아닌 사람들에 불과하다”고 분석했다.  
 
홍 전 대표는 “중립이란 세가 유리한 쪽으로 이쪽에 붙었다가 저쪽에 붙었다가 하는 소신 없는 기회주의자를 이르는 것인데 자유한국당에는 그런 의원이 단 한 사람도 없다”고 말했다.
 
또 “선거가 참 좋기는 좋다. 당내 총질만 하다가 선거철이 되니 대여 전사로 나서겠다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한다”며 “선거가 끝난 후에도 그 마음 변치 말고 힘을 모아 대여투쟁에 나서달라"고 덧붙였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나 의원은 2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나 의원은 계파정치 종식을 첫 번째 과제로 내세우며 “당이 국민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가 끊이지 않는 네 탓 공방 때문”이라며 “친박과 비박은 금기어로 만들어야 한다. 당의 첫 번째 변화는 계파종식”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계파로부터 자유롭다는 점을 강조했다. 나 의원은 "어느 한순간도 특정 계파의 핵심세력으로 있지 않았고 꿋꿋하게 중립을 지켜왔다. 계파 종식을 실천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라고 주장했다. “중립의 자리에 있다 보니 비박부터 중립, 친박까지 다양하게 저를 지지해준다”고도 강조했다.  

 
이번 한국당 선거에는 나 의원 외에 김영우, 김학용, 유기준, 유재중 의원이 출마한다. 이 가운데 김영우, 김학용 의원이 비박계, 유기준, 유재중 의원이 친박계, 나 의원이 중립 성향으로 분류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