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00만 돌파한 '보헤미안 랩소디' 올해 흥행 TOP3 넘본다

중앙일보 2018.12.03 12:30
퀸의 메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1985년 '라이브 에이드' 무대에서 노래하고 있다. MBC는 당시 공연 모습을 2일 밤 '지상 최대의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라는 제목으로 다시 방송했다. 사진=MBC

퀸의 메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1985년 '라이브 에이드' 무대에서 노래하고 있다. MBC는 당시 공연 모습을 2일 밤 '지상 최대의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라는 제목으로 다시 방송했다. 사진=MBC

 영국 밴드 퀸의 음악과 함께 메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의 삶을 조명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 한 달여만에 600만 관객을 넘어섰다. 
 2일까지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집계된 이 영화의 누적 관객 수는 604만 명. 올해 개봉한 영화 가운데 흥행 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신과함께-인과연'(관객 1227만), 2위 '어벤져스:인피니티 워'(관객 1121만), 3위 '미션 임파서블:폴아웃'(658만)에 이어 4위로 껑충 뛰어 올랐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프레디 머큐리(레미 맬렉 분).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프레디 머큐리(레미 맬렉 분).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3·4위의 관객 수 격차는 50만 명 정도여서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을 제치고 3위가 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지난 주말 사흘(금·토·일) 동안 '보헤미안 랩소디'가 새로 모은 관객 수는 80만 명. 일주일 전의 주말 관객 수 95만 명보다 다소 줄었지만 여전히 예매율이 높다. 실시간 예매율은 3일 낮 현재 1위로, 예매량은 4만여장 정도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 장면.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 장면. 사진=이십세기폭스코리아

 다만 연말 대목을 겨냥해 12월 중순 이후 개봉하는 영화들의 흥행 성적에 따라 올해 전체 흥행 순위는 달라질 수도 있다. 지난해의 경우 12월 20일에 개봉한 '신과함께-죄와 벌'이 불과 열흘 남짓만에 850만이 넘는 관객을 모아 '택시운전사'에 이어 단박에 2017년 전체 흥행 2위에 올랐다.  
관련기사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을 계기로 영화에 나오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1985년 아프리카 난민과 기아 문제를 돕기 위해 기금 마련 목적으로 열린 이 공연에는 퀸을 비롯해 영미권의 톱가수가 총출동했다. 영화에서는 당시의 소품까지 정교하게 재현하며 실제 공연을 보는 듯한 체험을 안겨 주는 하이라이트 대목으로 꼽힌다.  
MBC가 2일 밤 방송한 '지상 최대의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 가운데 퀸의 공연 장면. 왼쪽이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오른쪽이 메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 사진=MBC

MBC가 2일 밤 방송한 '지상 최대의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 가운데 퀸의 공연 장면. 왼쪽이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오른쪽이 메인 보컬 프레디 머큐리. 사진=MBC

 영화의 인기에 힘입어 MBC가 2일 밤 11시 55분 방송한 '지상 최대의 콘서트 라이브 에이드'는 심야시간임에도 4.1%(닐슨코리아 조사, 전국 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올렸다. MBC는 1985년 당시 '라이브 에이드'를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이름로 약 3시간에 걸쳐 중계방송했다. 이번 방송은 이를 재편집하고 화질 보정을 거친 100분 분량이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