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조원진부터 안철수까지 다 함께할 수 있다”

중앙일보 2018.12.03 12:25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2일 오후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2일 오후 원내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마치고 국회 정론관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세번째로 도전하는 나경원(4선·서울 동작을) 의원은 3일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부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까지 다 함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정권의 헌법과 자유 가치 파괴가 도를 넘어 우려 수준이다. 반문연대 틀을 위한 큰 보수통합론 안에서 함께 할 수 있다는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그것이 바로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낼 수 있는 길 아닌가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안철수 전 대표의 한국당 합류에 대해 “우리당과 가치를 함께 할 수 있을까 물음표를 남겨둔 상태이긴 하나 뜻을 같이한다면우리가 함께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나 의원은 ‘대여 투쟁을 잘할 수 있는 강한 원내대표가 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청와대가 너무 세니까 청와대가 무서운 줄 모른다”며 “청와대의 음주운전, 경찰수사 관여, 주중골프, 도덕덕 해이 등 기강해이가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이를 감독해야 할 민정수석과 대통령 실장은 본인의 업무보다 다른 일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해야 할 일을 하지 않고 권력에 기대 국민을 무서워하지 않고 남용하고 있다는 의미에서 권력 놀음”이라고 했다.
 
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체코 방문에 대해서도 “정말 놀랐다”며 “대통령이 없는 나라에 대통령이 방문하지 않게 되어 있다. 그런데 대통령이 없는 상황에서 총리와 면담하고 왔는데 외교적 상식에선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편 나 의원은 지난 2일 원내대표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의 첫 번째 변화는 계파종식이다. 반구 저기(反求諸己, 잘못을 자신에게서 찾는다)의 자세로 당과 보수의 통합을 이뤄내야 한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