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표창원 “조국 흔들지 말라” 안민석 “조국을 위한 변명”

중앙일보 2018.12.03 11:59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여권 내에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요구가 나온 가운데 3일 민주당 의원 다수가 조 수석을 엄호하는 목소리를 일제히 냈다.  
 
표창원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민정수석을 흔들지 맙시다”라는 글을 남겼다.  
 
표 의원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 내내 검사 출신 민정수석이 검찰, 경찰, 국정원 등 장악해 전 공직과 수사 및 사법 통제, 국정 농단하며 비리를 감췄던 과거는 잊었나”라며 “(조 수석은) 권력 놓고 정책과 업무에만 전념, 비리 직원 조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문제를 계기로 추후 더 단호한 검증, 단속으로 기강 강화할 것으로 믿는다. 특히 이번에 문제가 된 검찰 등 기존 사정기관은 청와대 파견 축소, 추천자 책임제 등 검증 강화 장치의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같은 당 안민석 의원도 이날 “조국이 물러난다면 적폐 청산의 동력이 급격히 상실될 것”이라며 방패를 들었다. 안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을 위한 변명’이라는 글을 올리고 “조국 사퇴를 요구하는 맨 앞줄에 국정농단 부역자들이 있고 그들은 조국의 사퇴를 촛불 정권의 쇠락으로 보고 있다. 그러니 모든 힘 모아 조국을 퇴진시키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조국이 꺾이면 촛불정신이 사그라질 것이다. 조국은 촛불 정권의 상징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조국도 청와대도 신발 끈을 다시 조이고 국민이 만든 촛불 정부의 시대적 소명을 쉼 없이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광온 민주당 의원도 조 수석을 옹호했다. 박 의원은 “조국 수석은 고심 끝에 문재인정부 첫 민정수석을 맡으며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다’고 약속했다”며 “인내하며, 묵묵하게, 뚝심있게, 국민의 명령만을 기억하고 잘 따르기를 바란다”고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었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 [연합뉴스]

 
앞서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민정수석에게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라며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드리는 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의원의 발언은 여권에서 처음으로 조 수석의 사퇴를 언급해 파장을 일으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