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소문사진관] 文대통령에게 물었다. "적인가, 친구인가?"

중앙일보 2018.12.03 10:46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3일 오전(현지시각) 뉴질랜드 오클랜드 총독 관저 대정원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의 전통 환영식이 열렸다. 
 
마오리 전사들이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맞이하는 전통 환영의식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마오리 전사들이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를 맞이하는 전통 환영의식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먼저 마오리 전사 세 명이 호전적인 자세로 다가온다. 모두 몽둥이를 곧추 들고 있다.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국빈방문한 오클랜드의 총독 관저 소정원에서 마오리족의 전통 환영의식에 참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뉴질랜드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국빈방문한 오클랜드의 총독 관저 소정원에서 마오리족의 전통 환영의식에 참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전사 세 명 중 한 명이 문 대통령 발밑에 창 촉을 놓는다. 이것은 "친구냐, 적이냐"를 묻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 관저에서 열린 마오리족 전통 환영의식에 참석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 관저에서 열린 마오리족 전통 환영의식에 참석했다. 강정현 기자

문 대통령의 선택의 순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마오리족 전통 환영의식에 참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마오리족 전통 환영의식에 참가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대통령은 시선을 마오리 전사에게 향한 채 창 촉을 집어 든다. 이것은 호의의 표시, 즉 "나는 너의 친구"라는 뜻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마오리 전사의 환영식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마오리 전사의 환영식을 바라보고 있다. 강정현 기자

마오리족이 문 대통령의 뜻을 확인했다.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내외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전사들이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강정현 기자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내외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전사들이 공연을 선보이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에 마오리족은 모두 환영의 함성을 지르며 문 대통령 일행을 환영한다.
 
뉴질랜드 마오리족이 3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총독 관저에서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는 전통춤 '하카'(haka)를 추고 있다. 강정현 기자

뉴질랜드 마오리족이 3일 뉴질랜드 오클랜드 총독 관저에서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환영하는 전통춤 '하카'(haka)를 추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단장과 마오리족 전통 인사법인 홍이(Hongi) 인사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단장과 마오리족 전통 인사법인 홍이(Hongi) 인사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마오리족의 전통 환영식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마오리 단장과 코를 두 번 맞대는 뉴질랜드 전통인사인 홍이(Hongi) 인사를 했다.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단장과 마오리족 전통 인사법인 홍이(Hongi) 인사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뉴질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서 마오리 단장과 마오리족 전통 인사법인 홍이(Hongi) 인사를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해 팻시 레디 뉴질랜드 총독과 함께 의장대의 애국가 연주를 듣고 있다. 강정현 기자

뉴질랜드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일 오클랜드 총독관저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해 팻시 레디 뉴질랜드 총독과 함께 의장대의 애국가 연주를 듣고 있다. 강정현 기자

 
 
최정동 기자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