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靑 기강해이 논란에 “文대통령, 집안단속부터”

중앙일보 2018.12.03 10:26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근 잇따라 불거진 청와대 직원들의 일탈·비위 의혹과 관련해 “나사 풀린 청와대를 조일 드라이버 마저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3일 김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러고도 나라 꼴이 잘 되기를 바란다면 그거야말로 도둑놈 심보”라고 일갈했다.
 
이어 “의전을 챙겨야 할 비서관은 자기가 취하고, 비위를 감시할 직원은 자기가 비위를 하는 마당에 조국 수석은 자기정치 중”이라며 “문 대통령은 ‘정의로운 나라 만들겠다’ 말만 말고, 집안단속 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청와대 중심의 일방통행식 국정운영에 청와대 출장소 역할밖에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해찬 대표가 취임 100일을 맞아 결기 있는 입장으로 수직적 당·청 관계가 아닌 수평적 당·청 관계로 청와대를 바로 잡아 달라”고 말했다.
 
예산안 처리에 대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늘 정부예산안을 원안으로 상정하고 하는데 대단히 유감스럽다”며 “비록 예산처리 기간이 지났더라도 예결위 소소위를 통해 정부안을 수정하고 합의해 처리하려고 했다. 문 의장의 이런 처사는 교섭단체 합의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