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상조 “문재인 정부와 노조 밀월관계, 끝났다”

중앙일보 2018.12.03 08:06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최근 정부와 시민단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과의 갈등에 대해 “문재인 정부와 시민사회 및 노동조합과의 밀월 관계는 끝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앞서 임종석 비서실장 역시 “민노총과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는 더 이상 사회적 약자가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3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가진 인터뷰에서 “정부는 기업과 거리를 유지해야 하듯 시민사회와 노조의 모든 요구를 수용할 수 없으며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며 “기업의 얘기도 듣고, 시민사회와 노조의 얘기도 들으며 조정하고 성과를 만다는 게 정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정부가 그런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단계가 왔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향후 대기업 정책 방향에 대해서도 “임기 내 새로운 대기업 규제는 없다. 지금까지 밝힌 정책이 제대로 지켜지도록 하는 데 주력하겠다”며 기업의 이야기도 들어야 하는 단계라는 발언을 뒷받침했다.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문재인 정부 3대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2기 경제팀은 3대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속도와 강도를 조절하는 노력을 펼칠 것”이라며 소득주도성장만을 지나치게 강조하지 않겠다는 뜻도 전했다.  
 
한편 민노총과 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철거민연합 등 50여개 시민단체가 5월 결성한 민중공동행동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은 단상에 올라 “탄핵 망치를 두드렸던 국회가 촛불 항쟁 이전으로 세상을 되돌리려 하고 있다”며 “재벌들에게는 장시간 노동과 싼 임금을, 노동자에게는 과로사를 주고 있다. 2년 전 노동자와 영세상인, 청년 등이 박근혜를 끌어내렸듯이 다시 한번 힘을 모아 촛불의 염원을 실현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