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이, 콘서트 무대 올라…“페미니스트 NO 너네 정신병”

중앙일보 2018.12.02 23:37
랩퍼 산이가 연말 소속사 합동 콘서트에서 막말을 쏟아냈다. [사진 브랜뉴뮤직]

랩퍼 산이가 연말 소속사 합동 콘서트에서 막말을 쏟아냈다. [사진 브랜뉴뮤직]

래퍼 산이(33·본명 정산)가 소속사 브랜뉴뮤직 합동 콘서트에서 막말을 쏟아내 또 한번 야유를 샀다.
 
산이는 2일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 무대에 올라 “여러분 내가 싫으냐”며 관객 5000명을 향해 질문을 던졌다. 이에 관객들은 “네”라고 답했고, 산이는 “나는 여러분들이 좋다. 왜 싫어하냐. 여러분을 사랑으로 대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산이는 무대 위로 날아온 비방이 적힌 돼지 인형을 보고 받아들고는 “이곳에 워마드, 메갈 분들이 계시냐”며 영어를 섞어가며 “제가 여기 오신 워마드, 메갈 너희들한테 한마디 해주고 싶은 건 아이 돈트 기브 어 X(I Don‘t give a fuxx). 워마드 노(no) 페미니스트 노(no) 너네 정신병”이라고 외쳤다. 자신을 비판한 래퍼 제리케이를 겨냥해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이어 산이는 “오늘은 제 마지막 브랜뉴뮤직 콘서트다. ‘산이야 추하다’ 이런 거 (적힌 인형을) 던지는 분들, 네가 나를 존중하지 않는데 내가 존중할 필요는 전혀 없다”며 “여러분이 여기 돈 주고 들어왔지만, 음식점에 갔다고 그냥 깽판 칠 수 있는 거 아니다. 갑질하지 않는 멋진 팬 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이 아무리 공격해도 전 하나도 관심 없다. 너희가 아무리 뭐라고 그래도 저는 정상적인 여자분들을 지지한다”고 말하고 퇴장해버렸다.
 
관객들은 산이의 태도가 부적절하다며 사과를 요구했고, 공연은 잠시 중단됐다. 이에 라이머(41·본명 김세환) 브랜뉴뮤직 대표는 무대에 올라 “혹시라도 공연 중에 기분이 상하신 분이 계신다면 이 자리를 빌려서 사과드린다”며 상황을 수습했다. 그러면서 “브랜뉴뮤직 아티스트는 다 생각이 다르다. 각자 자신들의 생각이 있을 수 있고 신념과 소신이 있을 수 있다. 그들의 생각을 소중하게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음악과 사상은 달라도 우리는 다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날 공연에는 강민희, 그리, DJ 쥬스, 버벌진트, 범키, MXM, 양다일, 이강, 이루펀트, 옌자민, 칸토와 워너원으로 활동 중인 박우진, 이대휘가 함께했다.
 
관련기사
이날 산이가 무대 위에서 “여러분 내가 싫으냐”고 한 건 지난달 이수역 남녀 폭행 사건을 계기로 쓴 ‘페미니스트’란 곡을 발표하며 생긴 논란을 의식한 질문으로 보인다. 산이는 이 곡에서 ‘넌 또 OECD 국가 중 대한민국/ 남녀 월급 차이가 어쩌고저쩌고’, ‘야 그렇게 권릴 원하면 왜 군댄 안가냐/ 왜 데이트할 땐 돈은 왜 내가 내’ 등 랩을 내뱉어 갑론을박을 불러왔다. 그는 이 곡에서 ‘여성가족부’,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인 ‘워마드’ 등을 비판하기도 해 논란이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