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룡, 자서전서 ‘성매매·음주운전·외도’ 셀프 폭로

중앙일보 2018.12.02 22:24
‘성룡’이라는 이름으로 국내에 잘 알려진 액션스타 청룽(64·成龍)이 자서전을 출간한다.
 
2일 홍콩 신문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청룽은 오는 4일 발매될 자서전 ‘네버 그로우 업’(Never Grow Up)에서 음주운전과 성매매 등 자신의 어두웠던 과거를 고백했다.
 
2016년 아카데미상 평생공로상을 받은 청룽은 한때 자신이 ‘망나니’였음을 인정, 불안정하고 미성숙했던 과거를 반성하며 삶의 방식을 바꾸기로 다짐했다.
 
자서전에 따르면 청룽은 아버지의 강권으로 어린 나이에 기숙학교에 들어가 무술을 배웠고 스턴트맨을 하다 배우가 됐다. 그는 재미로 싸움을 걸거나 장난치는 데에만 열중하다 교육을 별로 받지 못해 읽고 쓸 줄을 몰라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극도로 수치스러웠다고 말했다. 
 
그는 유명해지기 시작할 무렵, 자신을 업신여긴 사람들에게 과시하려고 번 돈을 술과 도박, 성매매나 다른 물질적인 것들에 썼다고 한다. 한때는 항상 술을 마시고 운전을 했으며, 음주운전을 하다가 하루 두 차례 사고를 낸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또 스타가 된 이후엔 항상 거금을 지니고 다녔다면서 현금이 있으면 안정감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식사할 때는 항상 무리와 함께 했고, 10년쯤 전에는 한해에 다른 사람 밥값으로 200만 달러를 쓰기도 했다고 전했다.
 
청룽은 아내를 두고 1990년 미스 아시아 출신인 일레인 우와 외도한 것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일레인 우와의 사이에서 딸 에타응을 낳았다.
 
청룽의 자서전 출간은 그와 사이가 좋지 않은 19살 딸 에타응이 캐나다인으로 인터넷 스타인 31살의 여자친구 앤디 오텀과 결혼했다는 보도가 나온 후 며칠 만이다. 청룽의 딸은 자신이 레즈비언이라는 사실을 공개한 후 동성애를 혐오하는 부모들 때문에 노숙자가 될 처지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청룽은 자신의 책에서 딸 에타응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