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오중, 아들 희귀병 고백 “특별한 아이 키우고 있다”

중앙일보 2018.12.02 21:45
배우 권오중이 방송에서 자신의 아들에 대해 얘기했다. [사진 MBC 캡처]

배우 권오중이 방송에서 자신의 아들에 대해 얘기했다. [사진 MBC 캡처]

배우 권오중이 희귀병을 앓고 있는 아들을 언급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궁민남편’에서 권오중은 자신이 요리를 잘하게 된 이유가 아이의 희귀병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이날 멤버들은 권오중이 한식, 양식 조리사 자격증을 가지고 있는 것에 놀라면서 권오중의 음식 솜씨에 대해 칭찬했다. 그러면서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권오중은 “우리 아이가 허약했다. 의사가 건강 요법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 아무거나 먹이면 안 된다고 했다. 갑자기 그러니까 먹을 게 없더라. 그래서 요리를 하기 시작했다”며 아이의 희귀병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지금은 아무거나 잘 먹는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차인표는 “훌륭한 아빠다”라며 감탄했고, 권오중은 “지금은 나아져서 아무거나 다 먹고 있다”라며 덧붙였다.
 
이후 권오중은 “제 아이가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우리 나라에서는 한 명이고 세계에서는 열다섯 명인데 그 케이스와 우리 애는 다르다. 그때 어떻게 생각했느냐면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라고 생각했다”라며 고백했다.
 
또 권오중은 아들과 시간을 보내기 위해 주말에는 스케줄을 안 잡는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