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중 절임배추 일부서 대장균 검출…원산지 허위 기재도

중앙일보 2018.12.02 15:34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맞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절임배추 1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맞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절임배추 15개 제품을 조사한 결과 1개 제품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과 기사 내용은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김장철인 최근 절임배추 수요가 늘고 있는 가운데 시중 제품 일부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검출됐다.
 
2일 한국소비자원과 농산물품질관리원이 김장철을 찾아 온라인 쇼핑몰에서 유통·판매 중인 15개 절임배추 제품의 위생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관령원예농협 채소사업소 1개 제품(제조일자 10월 16일)에서 기준치를 넘는 대장균이 검출됐다.
 
특히 제조일자가 같은 해당 제품 5개 시료 중 4개에서 대장균이 검출됐고, 이 중 3개 시료는 최대허용한계치(10CFU/g)를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멸균·살균 과정을 거치지 않은 절임식품의 경우, 제조번호(제조연월일 또는 유통기한)가 동일한 5개 시료 중 1개라도 대장균이 최대허용한계치를 초과해 검출되거나 대장균이 검출된 시료가 2개 이상이면 부적합 제품에 해당된다.
 
전체 조사제품 15개 중 10개는 제조연월일 등 표시사항을 누락했다. 또 1개 제품은 소금 원산지를 허위 기재했다. 참샘 농업회사법인은 온라인을 통해 ‘100% 신안천일염’을 사용했다고 표기했지만, 현장 조사 결과 중국산과 국산을 섞어 쓰고 있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제품 회수 및 위생 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 등을 권고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원산지 허위 표시 업체에 대해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김장철 성수 식품 일제점검을 통해 법 위반 제품에 대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