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文, 어려운 상황서도 ‘안타’…김정은 답방시 ‘홈런’”

중앙일보 2018.12.02 11:17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중앙포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안타를 쳤다. 짧은 회담이었지만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2일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답방해서 문 대통령이 친 안타를 홈런으로 만들고, 가급적 이른 시일 내 북미 고위급 회담.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를 향한 큰 실천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양정상은) 비핵화를 위한 한미 공조 확인,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모멘텀이 될 것이라는 데도대체로인식을 같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또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군사적 긴장 완화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의 우호적 환경 조성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고 높이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통상 압박, 방위비 분담 요구 등이 거세지 않을까 내심 걱정했지만 아직 그러한 보도는 나오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가 ‘김 위원장 연내 답방 및 한미 정상회담이 북미 정상회담과 연계, 또는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외국 정부의 승인을 받을 사안이 아니다’라고 똑 부러지게 말한 것도 잘한 일”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제 김 위원장이 결단할 차례”라며 “우리 정부도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한미 공동 노력에 추가적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