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슬리퍼에 왜, 물 적셨냐…” 어린 딸 폭행한 父 징역 3개월

중앙일보 2018.12.02 09:31
2일 화장실 슬리퍼에 물을 적셨다는 이유로 어린 딸을 폭행한 40대 아버지가 법원에 징역 3개월을 선고 받았다. [중앙포토]

2일 화장실 슬리퍼에 물을 적셨다는 이유로 어린 딸을 폭행한 40대 아버지가 법원에 징역 3개월을 선고 받았다. [중앙포토]

 
화장실 슬리퍼에 물을 적셨다는 이유로 어린 딸을 폭행하는 등 상습적으로 신체적 학대를 가한 40대 아버지에 징역 3개월이 선고됐다.
 
2일 춘천지법 형사2단독 조용래 부장판사는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42)에 이같이 판결했다.
 
A씨는 지난 2016년 7월~8월 자신의 집에서 화장실 슬리퍼에 물을 적셨다며 어린 딸의 뺨을 2차례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당겨 학대했다.
 
또 같은 해 9월 엄마에게 대들었다며 낚싯대 받침대로 딸의 엉덩이를 4차례 때린 혐의 등도 있다.
 
조 부장판사는 “훈육의 범위를 벗어난 명백한 학대행위”라며 “누범 기간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을 뿐 아니라 배우자와 지인에게도 폭력 성향을 보인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