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에서 가장 번영한 나라는 노르웨이”…한국은

중앙일보 2018.11.29 19:57
중앙포토

중앙포토

영국 싱크탱크 레가툼연구소가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번영지수’(Global Prosperity Index)에서 한국이 작년보다 1단계 높은 35위에 올랐다. 1위는 작년에 이어 노르웨이가 차지해 ‘세계에서 가장 풍요로운 나라’란 평가를 받았다.   

 
세계번영지수는 지구상에서 ‘가장 부유하고 건강하며 행복한 나라’를 가려내기 위해 고안된 것으로서 매년 각 나라의 Δ경제질Δ경영환경Δ공공행정Δ개인의 자유 Δ사회자본Δ안전·교육 Δ건강Δ자연환경 등 9개 분야 100개 항목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산출된다.  
 
세계번영지수 발표는 2007년 시작돼 올해가 12회째다.  올해의 경우 관련 통계지표를 작성하고 있는 149개 나라를 상대로 평가가 이뤄졌다.
‘세계번영지수’(Global Prosperity Index)

‘세계번영지수’(Global Prosperity Index)

 
한국의 경우 평가 대상 9개 분야 가운데 ‘교육’에서 조사 대상국 가운데 17위를 차지했고, 국민건강·보건체계 등에 관한 ‘건강’ 분야에서도 19위로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한국은 기본권과 사회적 관용 등을 평가하는 개인 자유 항목은 75위, 사회적 규범과 시민참여 수준 등을 평가하는 사회적 자본 항목은 78위로 전체 조사 대상국 중 중위권에 그쳤다. 기업 인프라, 투자자 보호, 노동시장 유연성 등 기업 환경 항목에선 32위로 평가받았다.
 
전체 1위는 노르웨이가 차지했다. 2위는 뉴질랜드, 3위 핀란드, 4위 스위스, 5위 덴마크, 6위 스웨덴 등의 순으로 나타나 상대적으로 북유럽 국가들이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노르웨이는 최근 9년 새 8차례나 세계번영지수 1위에 올랐다.
 
미국은 17위, 프랑스는 20위였고, 아시아권에선 싱가포르가 21위, 일본이 23위로 한국보다 순위가 높았다. 중국은 82위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