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기강해이 잇따르자 민정수석실 산하 특감반 전원교체

중앙일보 2018.11.29 18:28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소속 직원이 경찰을 상대로 수사 상황을 캐물었다가 적발된 사건과 관련해 특감반장을 비롯한 특감반 전원을 교체하기로 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밝혔다. 조국 민정수석이 특감반 비위에 대한 공직기강비서관실의 최종 조사 결과를 보고받은 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에게 이같은 내용을 건의한 데 따른 것이다.
 

"분위기 쇄신하고 기강 바로잡기 위한 것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뉴스1]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뉴스1]

 
 김 대변인은 “조 수석이 특감반에 대한 감찰 결과, 비위 행위와 관련없다 하더라도 특감반의 분위기를 쇄신하고 공직기강을 바로잡기 위해 전원 교체를 건의했다”며 “임 실장은 조 수석의 건의를 받아들이고 즉각 관련 절차를 밟을 것을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특감반은 청와대 외부 부처와 공사 직원들을 상대로 감찰을 하는 반부패비서관실 소속이다. 검찰·경찰·감사원·국세청 등 각 사정기관에서 파견돼 20~30명 규모로 구성돼 있다.
 
이에앞서 특감반 소속 김모 수사관(검찰 출신)은 지난달 경찰청을 방문해 건설업자 최모씨가 국토교통부 공무원들에게 뇌물을 준 사건에 대한 수사 내용을 캐물었다. 김씨는 최씨와 지인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김모 수사관에 대한 감찰 결과 부적절한 행위로 판단하고 검찰에 복귀조치 했다.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 문무일 검찰총장(왼쪽부터), 이철성 경찰청장, 조국 민정수석이 입장하고 있다. [중앙포토]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 문무일 검찰총장(왼쪽부터), 이철성 경찰청장, 조국 민정수석이 입장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 대변인은 “조 수석이 이미 검찰에 복귀한 특감반원 외에도 부적절한 처신과 비위 혐의가 있는 특감반 파견 직원을 즉각 소속 기관으로 돌려보내고, 소속 기관이 철저히 조사하고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며 “해당 기관장은 청와대로부터 비위사실을 통보받는 대로 추가 조사를 하고 징계를 내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는 공직기강비서관실 조사 결과 김모 수사관 외에도 복수의 비위 행위자가 적발됐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 대변인은 “(비위 적발 규모의) 숫자나 혐의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조직적인 비위 행위가 있었던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니다. 무관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특감반 전원 교체라는 강수를 둔 것은 최근 경호처 직원의 시민 폭행, 의전비서관의 음주 운전 적발에 이어 특감반까지 구설에 오르면서 청와대 기강이 무너졌다는 지적이 잇따르기 때문으로 보인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