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이재명, 문준용 뭔가 쥐고 있을 수 있다…빅딜 가능성”

중앙일보 2018.11.29 17:30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집무실로 들어가며 검찰의 압수수색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집무실로 들어가며 검찰의 압수수색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문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언급에 대해 ‘빅딜 가능성’을 점쳤다.
 
하 의원은 28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지사가) 뭔가 쥐고 있지 않으면 저 패를 던질 수 있겠느냐”며 “가장 우려하는 상황은 정권과 이 지사 간에 빅딜을 하는 것”이라 말했다.
 
하 의원은 또 이 지사의 최근 움직임에 대해 “내 아내를 건드리면 당신 아들 나도 건드릴 거야, 협박한 것”이라 분석하며 “(문 대통령을) 협박해 서로 담합해서 불기소 쪽으로 갈 수도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지난 27일 있었던 검찰의 이 지사 자택과 집무실 압수수색에 대해서는 “이게 소위 ‘혜경궁 김씨’ 불기소로 가는 명분 축적 아니냐”고 추측했다. 그는 “압수수색하는 것을 보고 비웃었다. 아무것도 없는데 쇼를 하냐”라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가 혜경궁 김씨 사건 불기소) 결과를 유도하기 위해 (문 대통령) 아들 문제를 세게 꺼냈다(고 본다)”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연합뉴스]

또, 바른미래당이 이 지사 관련 정보를 많이 가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 의원은 “성남 출신의 장영하 변호사라고 성남시장 출마했던 분인데 이 지사가 성남시장 할 때부터 (정보를) 많이 수집해놨더라”고 설명했다. 장 변호사는 바른미래당의 이재명 의혹 진상규명특위 부위원장이다.
 
하 의원은 “(이 지사 의혹)건수가 굉장히 많다. 약간 비리백화점 비슷하게 돼 있는데 그 개별 건수들을 종합해 보면 유죄 나올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본다”며 “그걸 떠나서 이런 사람이 정치하는 건 좀 도덕적으로 양심상 참을 수가 없다는 정서가 당 밑바닥에 깔려있다. 고발한 것을 저희 당이 끝을 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날 하 의원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 현상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의 발언도 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레임덕 현상에 크게 일조하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는 “이재명 지사가 (문 대통령) 아들 문제 꺼냈을 때 당대표가 이 지사를 경고를 해야 하는데 극우 타령이나 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이어 “대통령을 공격하는 사람들을 경고하는 것이 아니라 계속 보호하는 모습을 취하는 것이 어쨌든 좀 보면 이상하다”며 “그래서 이해찬 대표도 레임덕 현상에 크게 일조하고 있는 사람으로 보인다. 거기에 뭔가 좀 담합을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