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언론사 명예훼손·무고 혐의’ 정봉주, 불구속 기소

중앙일보 2018.11.29 16:52
정봉주 전 의원.[연합뉴스]

정봉주 전 의원.[연합뉴스]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비판했다가 고소당한 정봉주 전 국회의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29일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및 명예훼손, 무고 혐의로 정 전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프레시안은 지난 3월 7일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23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가 실형을 받고 수감되기 직전 서울의 모 호텔 카페에서 한 기자 지망생 A씨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정 전 의원 측은 3월 13일 ‘프레시안 보도는 정 전 의원의 서울시장 출마를 방해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작성·보도된 것’이라며 서울지검에 기자 2명을 고소했다.
 
이후 3월 16일 프레시안 측도 ‘(정 전 의원의 고소로) 수백 통의 항의전화와 폐간을 협박받고 있다’며 정 전 의원을 서울지검에 맞고소 했다.
 
서울지검 공안2부 지휘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사건을 수사하면서 양측의 증거 공방이 이어졌다.
 
‘성추행 의혹’을 둘러싼 양측의 팽팽한 대립은 3월 27일 정 전 의원이 “제 스스로 2011년 12월 23일 오후 6시 43분 호텔에서 결제한 신용카드 내역을 찾아냈다”며 고소를 취하하고 정계 은퇴를 선언하면서 일단락됐다.
 
지난 7월 26일 경찰은 관계자 진술과 카드결제 내역, 피해자 이메일과 SNS 사진 등을 토대로 맞고소 사건을 수사한 끝에 “기사 내용이 허위가 아니라고 추정되며, 정 전 의원도 이를 인식했던 것으로 판단된다”며 정 전 의원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