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죽이기 중단하라" 전국 이재명 지지단체 하나로 뭉쳐

중앙일보 2018.11.29 12:01
전국에 흩어져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 모임이 연대를 선언했다. 
이들은 이 지사 부부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경찰 조사 결과 등을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했다. 

전국 지지모임 21곳 연대 선언
1일 성남지청 앞에서 시국성명

전국 이재명 지지연대는 29일 "전국적인 이 지사 지지자 연대를 만들고 다음 달 1일 성남지청에서 시국성명서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중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며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던 중 식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며 지지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참여 단체는 경기도는 물론 대전, 경북, 서울, 인천 등 전국에서 활동하는 이 지사의 팬·지지자 모임 21곳이다.
앞서 이들 단체는 이 지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던 지난달 29일과 지난 24일에도 분당경찰서와 수원지검 성남지청 정문에서 "이재명 힘내라"를 외쳤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이 지사와 부인 김혜경씨에 대한 검·경의 수사, 일부 당원의 탈당 압박, 언론의 마녀사냥식 왜곡보도는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정치 공작의 소산"이라며 "전국에 이 지사를 지지하는 단체들이 손을 잡고 이 지사 죽이기 세력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며 연대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이 지사를 견제하는 것을 넘어 정치 생명을 끊으려고 하는 일부 민주당 내 세력과 일부 언론의 마녀사냥식 왜곡보도에 우려를 넘어 분노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검 성남지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들이 이 지사를 응원하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수원지검 성남지청 앞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의 지지자들이 이 지사를 응원하는 내용이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이재명 지지연대는 이 지사 부부를 수사한 경찰에 대해 "허위사실을 남발한 김영환·김부선은 단순 착각이라며 불기소 처분하고 이 지사 부부엔 사상 유례없는 규모의 수사팀을 꾸려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며 "이 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혜경궁 김씨(@08_hkkim)' 트위터 계정 주가 아니라는 수많은 증거는 배척하고 4만8000건의 트위터 글 중 불과 6건의 글을 문제 삼아 검찰로 송치한 것은 정치 경찰이 결론을 내려놓고 짜 맞추기 수사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 부부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도 비난했다. "수사 내용을 흘려 언론이 이를 왜곡해 (이 지사 부부를) 악마 화하고 마녀사냥식 조리돌림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언급한 이 지사의 탈당을 요구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특정 세력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내용 중) 문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중심으로 고발해 놓고도 김씨의 법률 대리인의 변론 내용을 왜곡해 문 대통령의 역린을 건드린 양 이간질하고 이 지사의 자진 탈당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또 "이 지사는 촛불 시민항쟁의 선봉에 서서 박근혜 탄핵을 성사시켰고 문 대통령 당선을 위해서도 헌신했다. 도지사 취임 후에도 가장 모범적인 행정을 하고 있는데 정치적 탄압과 언론 조리돌림을 당하는 것이 부당하다"고 지적하며 "이 지사에 대한 탄압에 맞서 싸우고, 문 대통령의 성공과 2020년 총선, 정권 재창출을 위해 이 지사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