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SNS 뒤흔든 ‘미모의 용의자’ 결국 자수

중앙일보 2018.11.29 01:44
[사진 SCMP 캡처]

[사진 SCMP 캡처]

머그샷 한장으로 중국에서 화제가 된 미모의 사기 용의자가 결국 자수했다고 28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다.

 
중국 쓰촨성 면양시 경찰에 따르면 사기 혐의로 지명 수배된 된 칭첸 징징(19)은 구속 영장 발부 12일 만에 경찰에 자수했다.
 
칭첸은 약 1년 반가량 사기단의 일원으로 활동하며 술집과 찻집에서 취객들을 상대로 막대한 돈을 가로챈 혐의를 받았다.
 
당국이 도주한 칭첸의 검거를 위해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그의 사진은 중국에서 ‘미모의 사기꾼’으로 불리며 화제가 됐다.
관련기사
당시 SNS에서는 “아름다운 것은 잘못이 아니나 미모를 범죄에 이용한 것은 잘못” “그는 사기꾼이 아니라 스타 라이브스트리머가 될 수 있었다” 등의 의견이 올라왔다.
 
칭첸 또한 잘생긴 외모로 화제가 돼 조직 폭력배에서 모델로 인생 역전에 성공한 미국인 제레미 믹스처럼 될 수 있을 것이란 예상도 나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