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동산] 전국 노른자위 아파트 봇물 … 올 마지막 분양시장 달군다

중앙일보 2018.11.29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다음달 물량 5만여 가구
연말 서울 반포와 사당, 경기도 성남 대장지구, 위례신도시 등 수도권 인기 지역에서 아파트 분양이 줄을 잇는다. 사진은 이달 분양한 인천 검단신도시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 아파트 견본주택 모습. [사진 금호건설]

연말 서울 반포와 사당, 경기도 성남 대장지구, 위례신도시 등 수도권 인기 지역에서 아파트 분양이 줄을 잇는다. 사진은 이달 분양한 인천 검단신도시 ‘검단 금호어울림 센트럴’ 아파트 견본주택 모습. [사진 금호건설]

쌀쌀한 날씨에 아랑곳하지 않고 아파트 분양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를 전망이다. 청약제도 개편 등으로 미뤄진 분양 물량이 12월로 대거 몰렸기 때문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5만여 가구다. 지난해 12월

작년 12월보다 12% 많아
서울 등 수도권에서 60%
변경된 청약제도 첫 적용

 
4만5396가구보다 12%가량 많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 전체의 60% 수준인 3만여 가구가 공급되고, 지방에서는 2만여 가구가 나온다.
 
서울 강남권 재건축, 강북권 재개발
통상 12월은 분양 비수기지만, 정책 변수로 최근 그 경계가 허물어지는 추세다. 지난해에도 추석 연휴와 8·2 부동산 대책에 따른 청약 시스템 개편으로 미뤄진 분양물량이 12월에 집중됐다.

 
올해도 가을 분양 물량의 상당수가 연말로 밀렸다. 분양 보증 심사를 맡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위례·판교 등에서 분양을 준비하던 건설사에 ‘분양 보증 심사 연기’를 통보한 영향이 컸다. 9·13 대책 발표로 바뀐 청약제도가 12월 초께 시행되는 만큼 그 이후에 분양하라는 것이다. 수도권 규제지역 내 중대형(전용 85㎡ 초과) 아파트의 추첨제 물량 75% 이상을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는 게 개정안 골자다.
 
서울에선 4433가구가 공급된다. 모두 교통·교육여건이 좋은 재건축·재개발 단지다. 강남권 물량이 눈길을 끈다. 현대건설은 서초구 반포동 삼호가든 3차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라클라스’를 분양한다. 전용 50~132㎡ 848가구 중 일반분양 물량은 210가구다. 지하철 9호선 사평역과 2·3호선 교대역을 걸어서 갈 수 있다. 인근 동작구에선 대우건설이 사당3주택 재건축을 통해 ‘사당3구역 푸르지오’를 내놓는다. 전용 41~106㎡ 507가구 규모다. 이 중 일반분양분은 159가구다. 지하철 4·7호선 이수역이 가깝다.
 
강북권에선 재개발 아파트가 나온다. SK건설이 은평구 수색동에 분양하는 ‘DMC SK뷰’가 그것이다. 수색9구역을 재개발하는 이 단지는 전용 59-112㎡ 753가구로 구성된다. 조합원 몫을 뺀 251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지하철 6호선과 경의·중앙선, 공항철도 환승역인 디지털미디어시티역 역세권 단지다.

 
은평구 응암동에서는 879가구의 ‘힐스테이트 녹번역’(응암1구역 재개발)이 나온다. 전용 41~84㎡ 336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단지 이름에 걸맞게 지하철 3호선 녹번역이 코앞에 있다.
 
2만여 가구가 쏟아지는 경기도에선 신도시 등 택지지구에 분양 계획이 많이 잡혀 있다. 하남시 학암동에서는 ‘힐스테이트 북위례’가 북위례(위례 북쪽) 분양 포문을 연다. 전용 92~102㎡ 1078가구 규모다. 성남시 대장지구에서는 ‘판교퍼스트힐푸르지오’와 ‘힐스테이트판교엘포레’, ‘성남판교대장지구제일풍경채’ 등 4개 단지 3833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판교·분당의 대체 주거지인 점을 경쟁력으로 내세워 청약자의 관심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검단신도시와 남양주 다산신도시 물량도 눈여겨볼 만하다.
 
경기도 신도시 등 택지지구 대단지
지방에서는 부산(4646가구), 광주(3767가구), 대전(2738가구), 세종(2134가구), 대구(1993가구) 순으로 분양 물량이 많다. 바뀐 청약제도가 다음달에 시행되는 만큼 주택 수요자는 청약 여부를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

 
무주택자는 청약 기회가 늘어난 반면 1주택자는 당첨 확률이 크게 줄었다. 정부가 추첨제 물량의 일부를 무주택자에게 우선 배정하기로 해서다. 수도권 공공택지 내 물량의 경우 전매제한과 거주의무기간도 강화된다. 분양가가 인근 시세의 100% 이상이면 3년 동안 전매할 수 없다. 85~100%는 4년, 70~85%는 6년, 70% 미만은 8년간 팔 수 없다. 민간분양이 아닌 공공분양 아파트는 최장 5년간 실거주해야 한다.
 
지역·상품별로는 양극화 현상이 이어질 전망이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서울 등에서 분양하는 단지는 선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입지가 상대적으로 좋지 않은 경기 외곽이나 지방 중소도시에선 미분양 물량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