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JSA서 유엔사 빠져라 요구” 보도… 국방부, 부인

중앙일보 2018.11.28 19:55
10월 2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남·북·유엔군사령부 관계자들이 남측지역 지뢰 제거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조치에 대한 남·북·유엔군사령부 3자의 공동검증이 지난 27일 종료됐다"라고 밝혔다. [국방부 제공]

10월 28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남·북·유엔군사령부 관계자들이 남측지역 지뢰 제거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이날 국방부는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 조치에 대한 남·북·유엔군사령부 3자의 공동검증이 지난 27일 종료됐다"라고 밝혔다. [국방부 제공]

28일 북한이 향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총괄 관리할 ‘JSA 공동관리기구’에서 유엔군사령부(유엔사)를 배제해야 한다고 우리 군 당국에 요구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정전협정을 인정하지 않는 북한이 늘 해왔던 주장”이라고 밝혔다. 또 “최근 진행되고 있는 남·북·유엔사 3자회의에서 공식적으로 언급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 관계자 “예전부터 해왔던 주장…3자협의체에서 공식 요구한 적은 없어”

앞서 한 매체는 복수의 정부 소식통에 말을 인용해 북한이 최근 군 당국에 “JSA는 우리 땅이니 관리 임무에 유엔사가 개입해선 안 된다”는 취지의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 관계자는 “회의 과정에서 굉장히 다양한 얘기가 나올 수 있지만, 현재 3자협의체는 전혀 문제없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북한의 주장이 3자협의체에 영향을 미치면 문제가 되겠지만 그런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정전협정 자체를 인정하지 않는 북한으로서는 기존의 입장대로 JSA에서 유엔사를 배제하고 싶을 것”이라며 “우리민족끼리 등의 매체가 줄곧 해온 주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25일 JSA 내 초소 9곳(남측 4곳, 북측 5곳) 대상으로 모든 화기 및 탄약, 초소 근무를 철수한 데 이어 남북군사당국 및 유엔군사령부간의 3자 협의체는 26일부터 이틀간 ‘3자 공동검증’을 시행했다.
 
지난 12일에는 3자협의체가 감시장비 실무협의체 회의를 열고 향후 상대 측 지역에서의 경비근무 수행 및 방문객 자유 왕래 보장을 위한 감시장비 조정 문제 및 상호 정보공유 방안 등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3자협의체는 앞으로 상호 송·수신 연결작업 등을 통해 감시장비 영상정보를 공유하는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