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남북 과학기술 공동연구’…UNIST-평양과학기술대 학술교류 협약

중앙일보 2018.11.28 18:04
28일 오후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전유택 북한 평양과학기술대 총장(왼쪽 네 번째)과 정무영 울산과기원 총장(다섯 번째)이 학술교류와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울산과학기술원에서 전유택 북한 평양과학기술대 총장(왼쪽 네 번째)과 정무영 울산과기원 총장(다섯 번째)이 학술교류와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과학기술원(UNIST)와 평양과학기술대가 28일 남북 학술교류와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두 대학은 교육과 연구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류를 활성화하게 된다. 또 정부의 대북관계 정책 방향과 속도에 맞춰 남북한 과학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적인 방향도 모색할 계획이다.
 
양 기관은 향후 ▶교수 및 학생의 상호교류 ▶연구와 산학협력, 학술회의의 공동 개최 ▶학술자료와 출판물의 상호교환 등을 추진한다. 중점적인 협력 분야는 바이오메디컬, 국제금융, 동해안 스마트 제조업 도시계획, 기후변화·재난안전, 신재생에너지 등이 될 전망이다.
 
정무영 UNIST 총장은 “UNIST와 평양과기대는 한반도에서 100% 영어로 수업하는 글로벌 캠퍼스라는 점에서 공통적으로 경쟁력을 가지고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한 국제 공동 연구 등을 추진하기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 대학의 협력은 남북한의 과학기술 수준을 높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평양과학기술대는 한국의 사단법인 동북아교육문화협력재단과 북한 교육성이 공동으로 설립한 이공계 특수대학이다. 평양시 낙랑구역 보성리 승리동에있으며 2010년부터 학부와 대학원 강의가 시작됐다. 전기공학과(컴퓨터·통신·산업자동화), 농생명학과, 국제금융·경영학과, 의학부 등에서 550여 명의 학생(대학원생 포함)이 공부하고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