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넥센 임지열,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자진 신고

중앙일보 2018.11.28 17:23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내야수 임지열(23)이 2016년 9월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았다고 28일 KBO에 자진 신고했다.
 
 처스리그 타율, 타점상을 수상한 임지열이 트로피를 들고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광삼 기자

처스리그 타율, 타점상을 수상한 임지열이 트로피를 들고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양광삼 기자

임지열은 2016년 9월 1일 오후 10시께 서울 신논현역 근처에서 지인과 식사를 겸한 음주를 하다가 차량을 이동해달라는 전화를 받고 사설 주차장으로 차를 옮기려고 도로에 나갔다가 음주 단속에 적발됐다.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100일에 벌금 150만원 처분을 받았다.
 
넥센은 지난 22일부터 27일까지 선수단에 '음주운전 등 각종 사건, 사고 문제가 있었으나 공개되지 않은 건을 구단에 자진해 신고하라'고 요청했고, 임지열이 구단에 신고함에 따라 이 같은 사실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넥센은 "자체 조사 내용을 KBO에 알렸고, 임지열에 대한 KBO 징계가 나오면 무조건 수용할 것이다. 구단 자체 징계 역시 예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지열은 "당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부족했었다.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처벌 역시 마땅히 받겠다"며 "이미 2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지만 계속 마음이 불안했고, 힘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많이 반성하고 자숙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 모범적인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4년 넥센에 입단한 임지열은 올해 경찰야구단 소속으로 타율 0.380, 79타점을 기록, 지난 19일 KBO 시상식에서 퓨처스리그 북부리그 타격왕과 타점왕을 받았다.
 
박준상 히어로즈 대표는 "KBO리그 전체와 야구팬들께 면목이 없다. 음주운전의 폐해를 사회 전체가 고민하는 요즘, 더욱 모범을 보여야 할 프로야구단에서 발생한 문제여서 죄송함과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넥센은 28일 고척돔에서 선수단 전체가 참여한 가운데 음주운전을 안 하겠다고 결의했다. 결의문 내용에는 '술을 마신 경우에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어떠한 상황에서도 운전을 하지 않겠다' '음주운전은 나 자신뿐만 아니라 내 가족과 타인의 삶을 파괴하고 불행하게 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임을 항상 기억하겠다' '차를 가지고 온 사람에게 술을 권하거나 강요하지 않고, 동료가 음주운전을 시도하려는 경우에는 적극적으로 말리겠다' 등의 내용이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