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요미식회’ 하차한 황교익 “유튜브 방송 준비”…가칭 ‘황교익TV’

중앙일보 2018.11.28 16:30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tvN 예능 ‘수요미식회’에서 하차한 맛칼럼리스트 황교익씨가 가칭 ‘황교익TV’라는 유튜브 방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28일 황씨는 스포츠경향과의 인터뷰에서 “대중과 소통하는 법을 고민해 왔다”며 '1인 방송' 계획을 공개했다.
 
그는 유튜브 방송을 기획하게 된 이유에 대해 “작년부터 내 메시지가 시청자에 정확히 전달되지 않는 느낌을 받았다”며 “글·방송으로는 한계를 느껴, 고민 끝에 제작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황 씨는 이달 말이나 내달 초 첫 방송을 할 예정이라며 “‘인간과 음식’이라는 주제로 강의 형식 영상물을 이미 대여섯 개 제작해 놓은 상태”라고 소개했다.
 
관련기사
앞서 tvN 예능국은 “수요미식회에서 진행자 신동엽, 전현무를 제외한 패널을 전원 교체하기로 했다”며 황교익과 이현우, 홍신애의 하차 소식을 알렸다.
 
‘수요미식회’ 원년 멤버로 출연한 황 씨는 프로그램의 터줏대감으로 맛집과 음식의 유래, 맛있게 먹는 팁 등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방송 안팎에서 발언한 내용이 근거 없고나 부정확하는 지적을 받으며 구설에 올랐다.
 
황 씨는 지난 10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내용에 대한 글을 올리며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또 EBS 교양프로그램 ‘질문 있는 특강 쇼-빅뱅’에서 강연 도중 백종원 대표를 ‘조금 뚱뚱한 아저씨’로 표현하고, 사투리 말투를 성대모사하는 등 조롱 논란이 일기도 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수요미식회’ 게시판에는 황 씨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들의 항의가 빗발쳤다.
 
tvN 측은 “황 씨의 이번 하차는 프로그램 개편의 일환”이라며 하차 요구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