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렬 "혜경궁 폰 통화 돼···8초간 숨소리 들린 후 끊겨"

중앙일보 2018.11.28 16:20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지목해 고발한 이정렬 변호사(왼쪽)와 김혜경씨. [연합뉴스]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 계정 소유주로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지목해 고발한 이정렬 변호사(왼쪽)와 김혜경씨. [연합뉴스]

이정렬 변호사가 '혜경궁 김씨(@08__hkkim)'의 트위터 계정주가 사용했던 아이폰이 최근 통화 연결됐다고 밝혔다. 28일 오전 SBS 라디오 '김용민의 정치쇼'에 출연해서다. 이 변호사는 궁찾사(혜경궁김씨를 찾는 사람들) 법률 대리인이다.
 
이 변호사는 "지난 25일 오전 10시 30분 쯤 익명의 제보자가 논란의 아이폰으로 통화시도를 했는데 연결음도 들리지 않은 채 바로 연결이 됐다"며 "상대방이 실수로 수신한 것 같다. 당시 8초 가량 숨소리만 들린 후 끊어졌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 그 번호가 살아있다는 것을 수사기관 쪽도 알고 있기 때문에 (아이폰) 가입자 명의가 누구이고 또 요금은 누가 부과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아이폰 위치추적이 가능하다면 휴대전화가 켜져서 연결됐던 25일 그 시각 당시의 장소를 조회하면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최근 검찰의 이재명 경기지사 자택 및 집무실 압수수색 대해서는 "이 지사는 아쉬워할 것이 없다. 해당 휴대전화가 집무실이나 자택에 없다는 것을 확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 지사가 지속적으로 '휴대전화를 폐기했다' '없앴다' 등의 표현을 쓰지 않고 '행방을 모른다'고 표현하는 것은 향후 발견될 경우 거짓말의 논란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앞서 수원지검은 27일 오전 7시부터 이 지사의 성남시 분당구 자택과 도청 집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지만 논란의 휴대전화는 확보하지 못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도청 본관에 들어가면서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하겠다. 논란이 밝혀져서 아내가 자유로워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