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지영 "심상대 작가에 과거 성추행 당했다"

중앙일보 2018.11.28 15:27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공지영 작가 [연합뉴스]

 
공지영 작가가 과거 심상대 작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공 작가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작가의 새 작품 『힘내라 돼지』 관련 기사 링크와 함께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고 적었다.
 
공 작가는 "그때 술집에 여러 명이 앉아 있었는데 테이블 밑으로 손이 들어오더니 망설임 없이 내 허벅지를 더듬었다"며 "즉시 자리에서 일어나 고함을 치고 고소하려는 나를 다른 문인들이 말렸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내게 했던 말은 '그러면 너만 시끄러워져'였다"며 "우정이라 생각해 받아들였는데 결국 그들도 내 곁에 없다"고 덧붙였다.
 
공지영 작가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작가의 새 작품 '힘내라 돼지'에 관한 기사 링크와 함께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고 적었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공지영 작가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심 작가의 새 작품 '힘내라 돼지'에 관한 기사 링크와 함께 "내 평생 단 한 번 성추행을 이자에게 당했다"고 적었다.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한편 심 작가는 2015년 내연관계에 있는 여성을 수차례 때리고 차에 감금하려 한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감옥살이를 했다. 당시 보도에 따르면 그는 피해 여성이 다른 남자를 만난다고 의심해 폭행을 저질렀고, 이로 인해 여성은 전치 10주의 부상을 입었다.
 
지난달 초 출간된 『힘내라 돼지』는 그의 세 번째 장편소설로 교도소에서 만난 59년생 돼지띠 남자 셋이 주인공이다. 사기와 폭력, 뇌물수수 죄를 지은 이들이 감옥이라는 공간에서 인생의 새 출발을 꿈꾸는 내용을 담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