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 3호선 역세권 아파트…강남까지 30분대

중앙일보 2018.11.28 14:28 경제 5면 지면보기
힐스테이트 녹번역 조감도

힐스테이트 녹번역 조감도

서울 은평구에 중소형 주택으로 구성된 역세권 아파트가 들어선다. 현대건설이 응암동 응암1구역을 재개발하는 '힐스테이트 녹번역'(조감도)이다. 30일 견본주택 문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다. 지하 4층~지상 22층 11개 동, 총 879가구 규모다. 이 중 조합원분과 임대 물량을 제외한 336가구(전용 41~84㎡)를 일반분양한다.
 

수요 많은 중소형 단지

지하철 3호선 녹번역이 단지 앞에 있다. 이 역을 이용하면 종로를 10분대, 강남권은 30분대에 갈 수 있다. 통일로와 내부순환로를 이용하기도 편리하다. 주변에 이마트·NC백화점·롯데몰 같은 편의시설이 있고 은평구청과 은평문화예술회관, 은평병원,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내년 5월 완공 예정)도 가깝다. 교육 환경도 괜찮다. 단지 안에 어린이집이 들어서고 은평초·영락중·충암고 등이 인접해 있다.
 
현대건설은 단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판상형과 탑상형을 섞어 짓는다. 일부 가구엔 팬트리(식료품 저장공간) 같은 수납공간을 넣어 공간 활용성을 높인다. 특화 시스템도 갖춘다. 현대건설이 개발한 사물인터넷(IoT) 시스템 '하이오티(Hi-oT)' 기술을 도입한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공동현관을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고 앱을 통해 조명·가스·난방·환기를 제어할 수 있다. 
 
에너지 절감을 위해 각 가구에 에너지 관리 시스템(HEMS)과 실별 온도조절기 등을 적용할 계획이다. 단지 안에 스크린골프장이 포함된 실내골프연습장과 피트니스센터·독서실·북카페 등 커뮤니티 시설도 갖춘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995만원으로 정해졌다. 전용 84㎡가 6억~7억원 정도다. 심순철 현대건설 분양소장은 "지하철역이 가깝고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한 편이라 서울 전 지역에서 문의가 이어진다"고 말했다.
 
다음 달 4일 1순위(서울 1년 이상 거주자), 5일(기타지역), 6일 2순위 청약 접수를 한다. 12일 당첨자를 발표하고 26~28일 계약이 진행된다. 입주는 2021년 4월 예정.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