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 편의점 "중국인 출입금지" 문구…中 "안간다" 분노

중앙일보 2018.11.28 14:28
[사진 웨이보 캡처]

[사진 웨이보 캡처]

제주도의 한 편의점 입구에 '중국인 출입금지'라는 문구가 붙은 일로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반한 감정이 일고 있다.  
 
한 중국 네티즌이 지난 23일 제주시의 한 편의점 문 앞에서 촬영했다는 이 동영상은 28일 중국 시나동영상(新浪視頻)에 올라오면서 빠른 속도로 퍼지고 있다. 중국 최대 SNS인 웨이보에서는 하루만에 '#한국편의점에 붙은 중국인출입금지노트"라는 해시태그 게시물이 2억 39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했다.
 
앞서 동영상 게시자는 "점주가 중국인 이미지를 모욕했다"면서 "어쨌든 우리는 물건을 사려고 가는데 우리를 이렇게 대했다. 특히 제주도는 중국인들이 소비하지 않으면 제주도 전체에 이익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말하기도 했다.
 
다만 "만약 본사가 일률적으로 요구한 조치라면 모든 곳에 문구가 붙어 있겠지만, 이곳만 그런 것으로 봐서 점주가 중국인에 대해 안 좋은 감정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과 관련 뉴스를 공유하면서 "앞으로는 한국 여행 안 갈 것이다""한국 전역에서 중국인 출입을 금지하지 그러냐" 등의 말로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해당 편의점은 중국인들의 항의 전화가 오면서 문구를 뗀 것으로 전해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