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폐수처리업체서 황화수소 누출…근로자 4명 의식불명

중앙일보 2018.11.28 13:40
28일 오후 1시 부산의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물질이 누출돼 근로자 4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1시 부산의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유독물질이 누출돼 근로자 4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연합뉴스]

 
부산의 한 폐수처리업체에서 유독물질인 황화수소로 추정되는 물질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오후 1시 8분 부산 사상구 감전동 폐수처리업체에서 황화수소 추정 물질이 누출 근로자 7명 중 4명이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근로자들은 인근 부산백병원과 삼선병원, 동아대병원 등지로 옮겨졌다.  
 
소방은 근로자들이 폐수를 내려 처리하는 과정에서 황화수소가 누출돼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황화수소는 썩은 달걀 냄새가 나는 무색의 물질로, 미량인 0.1ppm 정도에서도 눈 따가움 증상과 불쾌감을 주는 독성 물질이다.
 
500ppm 이상을 흡입하면 호흡계 마비와 의식불명, 700ppm 이상이면 몇초 안에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또 자연발화점이 260도로 폭발위험도 매우 큰 위험성 물질로 분류된다.
 
소방 관계자는 “사고현장에서 폭발음이 있었다는 목격자 진술을 참고로 현장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