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희건설, '공공지원 민간임대' 시장 공략한다

중앙일보 2018.11.28 11:19
서희건설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옛 뉴스테이)을 새 성장 동력으로 삼고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양주옥정지구에 사업계획서 제출
대구 금호지구 등 총 3건 수주

서희건설은 대한토지신탁, 교보증권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3차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 가운데 '양주옥정 A19-2지구'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했다고 28일 밝혔다. 1300가구가 넘는 대단지다. 서희건설은 지난해 2월 대구 금호지구에서 첫 뉴스테이 사업을 진행했다. 591가구 모집에 평균 3.9대 1의 경쟁률로 모든 가구가 임대 계약에 성공했다. 이어 경기도 시흥시 시흥장현B-2블록 공모에 선정됐고 파주시 운정 F-P3블록 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되는 등 총 3건을 수주했다. 
 
서희건설 관계자는 "지역주택사업과 도시정비사업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