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영표 “文대통령, 선거제 개편 꼭해야한다 당부…손해 볼 각오하고 있다”

중앙일보 2018.11.28 10:55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제 개편을 이번에 꼭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밝혔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제가 (문 대통령의 해외순방을 환송하기 위해) 공항에 나갔는데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도 같은 내용으로 인터뷰했다.
 
그의 발언은 27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문 대통령의 공약을 언급하며 여당을 압박한 데에 대해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원내대표는 “비례성을 강화하는 선거제 개편을 반드시 해야 한다”며 “솔직히 말해 1당이 손해를 볼 수밖에 없지만, 저희는 손해를 볼 각오를 이미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자는 기존 당론에서 후퇴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의원정수를 늘리는 문제를 우선 정리해야 한다”며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고 자유한국당이 1명도 늘릴 수 없다는 이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정수, 정당과 비례대표 비율, 석패율 등을 전체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점을 지적하며 “단순하게 ‘왜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안하느냐’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것들이 어느 정도 공론화하면서 가야되고, 그래서 저는 정개특위가 사실 12월 말까지 돼 있지만 연장해서 또 논의하면 저는 계속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야당의 반발로 중단된 내년도 예산안 심사와 관련해선 “1분 1초를 아끼고 밤을 새워도 모자랄 판에 야당이 계속해서 몽니를 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11월 30일이면 예결위가 법적으로 해산돼 깜깜이 밀실 심사로 들어가게 돼 있다. 야당이 이런 상황을 계획적으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떤 이유도 필요 없이 즉시 예산소위를 정상화해 심사를 재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이 지시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 이름을 거론해 출당 등의 요구가 있다는 데에 대해선 “그런 의견도 일견 타당성이 있다”면서도 “(이 지사가) 현직 도지사이고 우리 당에서 당선을 시킨 사람인 만큼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 이 지사가 문 대통령의 역린 혹은 결별을 선언한 게 아니냐는 해석에는 “역린과 관계없다고 본다. 과도한 판단”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