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도대체 민노총에 어떤 빚을 졌길래…선량한 국민 보호 않느냐”

중앙일보 2018.11.28 10:27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28일 ’도대체 민노총과 참여연대에 어떤 빚을 졌길래 국가공권력이 이렇게 사족을 쓰지 못하고 선량한 국민이 민노총에 의해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는데도 공권력이 국민을 보호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22일 유성기업 노무담당 김모 상무가 충남 아산의 회사 대표이사실에서 노조원들의 집단 폭행을 당해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은 모습. [사진 유성기업,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가 28일 ’도대체 민노총과 참여연대에 어떤 빚을 졌길래 국가공권력이 이렇게 사족을 쓰지 못하고 선량한 국민이 민노총에 의해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는데도 공권력이 국민을 보호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오른쪽 사진은 지난 22일 유성기업 노무담당 김모 상무가 충남 아산의 회사 대표이사실에서 노조원들의 집단 폭행을 당해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은 모습. [사진 유성기업,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하루속히 촛불채무청산위를 구성해 악덕채권자의 횡포와 만행으로부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이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종석, 사람 잘못 쓴 것 사죄해야
청와대 권세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사법부 권위는 땅으로 곤두박질”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ㆍ중진연석회의에서 “그렇지 않으면 계속되는 헌법과 법률 위에 군림하는 민노총 ‘떼법’만이 대한민국을 지배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도대체 민노총과 참여연대에 어떤 빚을 졌길래 국가공권력이 이렇게 사족을 쓰지 못하고 선량한 국민이 민노총에 의해 전치 12주의 중상을 입었는데도 공권력이 국민을 보호하지 않느냐”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나라 살림이 펑크 난 마당에 예산안 통과의 법정시한 때문에 시간에 쫓겨 얼렁뚱땅 넘어가려 하면 안 된다”며 “470조원의 예산 중 4조원의 세수 결손은 정부가 예산을 편성한 이후에 발생한 사안임에도 수정 예산을 국회에 제출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예산에서 중요한 것은 법정시한이 아니라 나라 살림을 제대로 심사하는 것이라는 점을 더불어민주당도 분명히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재명 경기지사의 자택을 압수 수색한 검찰이 끝내 스마트폰을 찾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 문제를 들고나오니 청와대나 문재인 정권이 이 지사에 대한 생각을 달리하는 분위기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친분이 있다고 속여 3000만원을 가로챈 사기 사건을 거론, “청와대 권세는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사법부의 권위는 땅으로 곤두박질치는 게 이 정부 사법부의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7일 한 40대 여성이 구치소에서 만난 동료에게 “임종석 실장이 나랑 엄청 친해서 내 말은 다 들어준다”며 ‘특별사면 대상자로 올려주겠다’고 꼬드겨 3000만원을 챙겨 경찰에 붙잡혔다.  
 
전날 한국당에서는 최근 김종천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음주 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것을 두고 임 실장이 사과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석기 사무부총장은 “김 전 비서관은 임 실장이 학생운동을 할 때 전대협 후배였고, 임 실장이 국회의원 할 때는 보좌관, 청와대에 들어간 이후에는 가까이서 보좌한 선임 행정관이었다”며 “대통령을 가장 가까이서 모시는 의전비서관에 김 전 비서관을 추천한 것도 임 실장이었다”고 했다. 이어 “임 실장이 사람을 잘못 쓰고 잘못 천거한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는 것이 먼저”라며 “사회 각 분야 기강이 무너지고 있는데 책임이 더 큰 윗사람이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