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FA “비건·최선희, 다음달 워싱턴 실무회담도 무산된 듯”

중앙일보 2018.11.28 09:21
RFA가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회담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RFA가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왼쪽)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회담이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2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내달 미국 워싱턴에서 열릴 예정이던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회담도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8일 보도했다. 앞서 북미 고위급회담이 북측의 요청으로 돌연 연기된 바 있다.
 
RFA는 미국의 전직 고위관리의 말을 인용해 내달 둘째 주 미 워싱턴에서 비건 대표와 최 부상 간 실무회담이 예정돼 있어 비건 대표가 12월 둘째 주까지 일정을 비워둔 상태였다고 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간 고위급회담이 성사됐다면 곧바로 12월에 실무회담이 개최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러나 고위급회담 연기로 내달 실무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크지 않다며 현재로선 미국이 고려하는 회담 일정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이 전직 관리는 덧붙였다.
 
RFA는 미 국무부가 북미 고위급회담의 일정을 묻는 말에 27일 현재까지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