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압수된 아이폰 2대 비밀번호 '침묵'···수사 난항

중앙일보 2018.11.28 06:37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강제입원 등 여러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이 지사가 압수된 자신의 휴대전화 비밀번호에 대해 입을 닫아 막바지 수사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는 지난 24일 이 지사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한 후 그를 둘러싼 여러 의혹에 대한 법리 검토를 진행하며 수사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1일 이 지사를 둘러싼 6가지 의혹 중 ▶ 친형 이재선씨 강제입원 ▶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업적 과장 ▶ 검사사칭 등 3건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 여배우 스캔들 ▶ 조폭 연루설 ▶ 일베 가입 등 3건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핵심 사안인 ‘친형 강제입원’과 관련해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인 2012년에 보건소장 등 시 소속 공무원들에게 의무에 없는 친형에 대한 강제입원을 지시하는 등 직권을 남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선 경찰 조사에서 이 지사는 강제입원에 대해 적법하지 않다고 한 공무원을 강제 전보 조처하고, 새로 발령받은 공무원에게도 같은 지시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당시 분당보건소장을 맡았던 구모씨가 재선씨의 강제 입원이 적법하지 않다고 반발하자 ‘입원이 안 되는 이유를 1000가지 대라’고 지시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또 당시 시청 모 과장급 직원으로부터 강제입원이 안 된다고 반발하다가 인사상 불이익을 당했다는 진술도 확보했다.
 
다만 이 지사가 지난달 12일 경찰이 압수해간 자신의 휴대전화인 아이폰 2대의 비밀번호를 풀어주지 않아 이 휴대전화에서 강제입원 관련 내용을 확인하는 데에는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폰은 비밀번호가 걸려있는 잠금 상태에서는 비밀번호 입력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는 열리지 않는다. 
 
경찰 역시 이 지사의 비협조로 휴대전화들을 열어보지 못한 채 검찰로 넘긴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재까지 확보한 증거들을 토대로 이번 주까지 사안별 법리 검토를 마치고 다음 주 후반 수사 마무리 수순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 사건은 6·13 지방선거일을 기준으로 올 12월 13일에 공소시효가 만료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