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름·얼굴 다 바꿨다, 제네시스 럭셔리세단 ‘G90’

중앙일보 2018.11.28 00:02 경제 3면 지면보기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 27일 판매에 들어갔다. ‘EQ900’이 3년만에 부분변경을 거친 모델이다. [사진 현대차]

현대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 27일 판매에 들어갔다. ‘EQ900’이 3년만에 부분변경을 거친 모델이다. [사진 현대차]

최초의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이자 국산 차 중 최고급·최고가 세단인 ‘제네시스 G90’이 3년 만에 이름과 얼굴을 모두 바꿔 달고 시장에 출격했다.
 

앞면 램프·그릴 역동적 디자인
색상·옵션 2만가지 조합 가능
11일간 사전계약 6700대 팔려

현대자동차는 27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제네시스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인 G90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 판매에 들어갔다. G90은 2015년 출시된 제네시스 최초의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출시와 함께 북미·중동 등 주요 시장과 동일하게 차명을 G90으로 바꿨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이날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 및 최첨단 기술을 G90에 집중적으로 담아냈다”고 소개했다. 현대차의 역량을 총동원한 모델이란 뜻이다. 초반 관심 끌기에도 성공했다. 11일간 진행한 사전계약 기간에 총 6713대가 계약됐다. 3.8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5.0 가솔린 등 세 가지 트림이며, 가격은 7706만~1억1878만원이다.
 
상징성이 큰 모델인 만큼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행사에 참석해 직접 신차를 소개할지가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정 수석부회장은 미국 LA 모터쇼 참가 및 시장 점검을 위해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앞서 EQ900 출시 당시엔 정몽구 회장이 직접 참석한 바 있다.
 
G90은 부분변경 모델이지만, 외형과 편의 사양 등을 신차 수준으로 확 바꿨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전체 디자인 콘셉트는 ‘역동적인 우아함’이다. 특히 전면부가 크게 달라졌다. 오각형 모양에 아래쪽이 뾰족한 ‘크레스트 그릴’과 네개의 램프로 구성된 ‘쿼드램프’ 헤드라이트를 장착했다.
 
제네시스 고유 패턴인 ‘지-매트릭스(G- Matrix)’는 그릴과 램프, 휠 등에 적용했다.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볼 수 있는 모습에서 영감을 얻은 디자인 패턴이다. 또한 차량 전체에 수평 라인을 적용해 시각적 안정감을 더했다. 실내엔 소재를 고급화해 플래그십 세단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센터페시아 스위치 개수를 줄이고 복잡한 요소를 최대한 단순화한 것도 특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외장 9가지, 내장 7가지 색상을 제약 없이 선택해 조합할 수 있고, 옵션 선택의 자유도 높여 최대 2만개 이상의 다른 조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편의 사양도 보강했다. 국산차 최초로 내비게이션 자동 업데이트 기능을 더했고,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차량에 기록되는 정보로 운전 습관 등을 분석하고 운전자에 맞춰 차량 관리를 돕는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도 적용했다. 또한 터널에 진입하거나 공기가 안 좋은 지역을 지날 땐 창문과 공조장치 등을 자동 제어해주는 기능도 갖췄다.
 
한편 현대차는 G90 구매 고객에게 VIP 멤버십 서비스인 ‘아너스 G’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전 세계 700개 이상 호텔 등에서 제휴 혜택을 누릴 수 있고, 주요 공항 제휴 서비스와 미쉐린 가이드 추천 레스토랑 제휴 혜택도 주어진다. 제네시스 G90은 국내에 이어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캐나다·러시아·중동 등에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