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전자 편집 태아 출생' 주장에 발칵 뒤집힌 中 생명학계

중앙일보 2018.11.27 17:14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 하지만 아직 닫을 기회는 있다.”

中 허젠쿠이 연구팀 “수정란 에이즈 유전자 편집”
생명윤리학자 “고사포로 모기 잡은격…윤리 어긋”
당국 “엄중 조사”…355억 유치 중국판 황우석 논란도

 
26일 오후 중국 생명과학자 122명이 연대 성명을 내고 ‘유전자 편집 태아’를 규탄했다.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의 ‘지식분자’ 계정에 올린 성명에서 이들은 “크리스퍼(CRISPR·유전자 편집) 기술은 과학계 내부의 커다란 논쟁”이라며 “과학적으로는 어떤 혁신이나 가치도 없는 기술”이라고 단정했다. 
 
대신 “세계 생명과학자들이 결과의 불확실성과 막대한 위험 및 윤리, 심각한 사회적 영향 때문에 하지 않을 뿐”이라며 “인류의 유전자를 바꾸는 불가역적 개조는 사회적으로 깊이 있는 토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생명과학자들은 또 “엄격한 윤리와 안전성 검사를 거치지 않은 현 단계에서 인체 배아 유전자를 편집하는 어떠한 실험도 단호히 반대하며 강력히 규탄한다”며 감독기관의 엄중한 대처를 촉구했다. 27일에는 추가로 에이즈 연구자 140명이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유전자 조합 아이의 임상실험 허가 문건. [중국 신경보

유전자 조합 아이의 임상실험 허가 문건. [중국 신경보

인류의 유전자 조작이란 판도라의 상자는 허젠쿠이(賀建奎) 중국 선전(深圳) 남방과기대 부교수가 열었다. 허젠쿠이는 26일 유튜브를 통해 “에이즈 면역 유전자를 편집한 여아 쌍둥이 루루와 나나가 몇 주 전 중국에서 건강하게 태어났다”고 발표했다.(중앙일보 26일자 1면) 그는 “HIV(에이즈) 양성 보균자인 아버지의 정자와 난자의 수정란에서 해당 유전자를 편집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즉각 진상 조사에 나섰다. 의료를 총괄하는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衛計委)는 심야 성명을 내고 “이번 사건을 고도로 중시한다”며 “관계 기관에 조사를 지시했으며 국민 건강과 과학 원칙, 현행 법규에 따라 처리하고 결과는 즉시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허젠쿠이 교수.[중국 과학보]

허젠쿠이 교수.[중국 과학보]

문제가 커지자 관련 기관은 꼬리 자르기에 급급했다. 남방과기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연구는 허젠쿠이 부교수가 학교 밖에서 진행한 것”이라며 “대학과 생물학과 모두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고 관련성을 부인했다. 또 “허젠쿠이는 지난 2월부터 2021년 1월까지 무급 휴직 상태”라며 “인체 배아에 대한 유전자 편집 연구는 학술윤리와 규범을 엄중히 위배했다”고 규탄했다. 
 
이번 실험의 윤리 심사를 맡은 것으로 알려진 선전의 허메이(和美)병원도 “해당 연구를 진행하지도, 태아가 본 병원에서 태어나지도 않았다”며 협력 관계를 부정했다.
 
이번 실험의 임상 실험자는 베이징의 에이즈 환자 공익기구인 ‘바이화린(白樺林)’이 제공했다고 신경보가 보도했다. 책임자인 바이화는 “2017년 3월 허젠쿠이에게 조건에 맞는 50여 쌍의 부부를 소개해줬다”며 “윤리 문제가 우려됐으나 심사 통과에 문제 없다는 답을 들었다”고 말했다.
 
중국 SNS에서는 허젠쿠이의 지나친 기업 활동이 도마에 올랐다. 중국판 황우석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그는 7개 기업의 대주주로 6개 회사의 법정 대표다. 선전시 한하이지인(瀚海基因·영문명 Direct Genomics)의 지분 27.42%를 보유한 창업자 겸 대표이사다. 2012년 창업한 한하이지인은 지난 4월 2억1800만 위안(355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홈페이지에는 낮은 가격으로 DNA와 RNA 등 유전자 검사를 제공한다며 70여개 핵심 특허와 40여개 발명 특허를 보유 중이라고 밝혔다.
 
유전자조합 아이를 선전하는 허젠쿠이교수의 SNS.

유전자조합 아이를 선전하는 허젠쿠이교수의 SNS.

허젠쿠이는 26일 중국과학보에 “윤리는 우리 편임을 역사가 장차 증명할 것”이라며 비판을 감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2006년 중국 과기대학 물리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남부의 하버드로 불리는 라이스 대학에서 유학했다. 박사학위를 받은 2010년 ‘국가우수자비유학생’ 상과 미국 과학촉진협회가 수여한 제85차 우수논문상을 받았다. 2012년 스탠퍼드대에서 박사후과정을 마친 뒤 그해 선전시의 해외 우수인재 유치 프로그램인 ‘공작계획’에 선정돼 남방과기대에 개인 실험실을 제공받고 귀국했다.
 
허젠쿠이는 27일 홍콩에서 개막한 제2회 국제 인류유전자편집 포럼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중국의 생명 윤리학자인 추런쭝(邱仁宗) 사회과학원 교수는 “유전자 편집으로 에이즈 감염을 막은 것은 고사포로 모기를 잡은 격”이라며 “인류의 유전자 창고를 바꿨다”며 질타했다. 1975년 노벨생리학상 수상자인 데이빗 볼티모어 교수도 “윤리에 어긋나는 불행한 사건”이라고 우려했다고 중국신문망이 보도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