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학구조까지 변경하며 만든 불법 비아그라 성분…식약처 적발

중앙일보 2018.11.27 11:00
발기부전 치료제.[중앙포토]

발기부전 치료제.[중앙포토]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의 주성분과 유사한 물질이 검증되지 않은 채 건강식품 등에 포함돼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엔 화학구조를 변경한 유사 비아그라 성분까지 만들어진 것으로 드러났다. 이 물질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 연구진에 의해 처음으로 밝혀졌다. 

실데나필과 유사…법망 피하려 의도적 화학구조 변형
검출법 관련 기관과 공유…향후 불법식품 조사에 활용
“불법 제품 부작용 우려…값 싸다고 복용하면 위험”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과 유사한 ‘데스메틸피페라지닐 프로폭시 실데나필’이 일부 가공식품 원료에 포함된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실데나필은 미국계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한 발기부전 치료제 원료다. 현재 건강식품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강호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첨단분석팀 과장은 “데스메틸피페라지닐 프로폭시 실데나필은 실데나필과 유사한 화학구조를 가지고 있다” 며 “법망을 피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화학구조를 변형한 물질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시중에는 해당 물질이 일부 건강식품 원료에 포함돼 유통돼 온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이 2015년부터 올해 11월까지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나 유사물질이 함유된 것으로 의심되는 부정ㆍ불법 식품 및 위조의약품 287건을 분석한 결과 131건(45.6%)에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 또는 유사성분이 검출됐다.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종류별로 보면 실데나필(39.2%), 타다라필(26.4%), 실데나필 유사물질(19.8%) ,타다라필 유사물질(8.5%) 순이었다. 타다라필은 시알리스의 주성분으로 미국계 제약사인 일리릴리(Eli Lilly)사가 개발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다. 박성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첨단분석팀 연구관은 “이들 제품에는 성기능 효과가 있는 것처럼 보이는 광고나, 발기부전 치료 효능ㆍ효과 등이 표기돼 있는 것도 있었다”며 “의도적으로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 또는 유사성분을 첨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실데나필 유사물질인 '데스메틸피페라지닐프로폭시 실데나필'의 이름을 직접 짓고, 이 물질의 분석법을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스 앤 저스티스’(Science & Justice)에 등재한 상태다. 식약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실데나필 유사물질이 불법적으로 사용ㆍ유통되지 않도록 선제적인 안전관리를 할 방침이다. 관세청ㆍ국립과학수사연구원ㆍ시도보건환경연구원 등 관련 기관에 부정ㆍ불법 성분 검출 적발 사례 및 분석법도 공유할 계획이다.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 식품의약품안전처]

박성수 연구관은 “부정ㆍ불법 식품 및 위조의약품에 들어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이나 유사성분은 그 효과와 효능이 검증되지 않고 어떤 부작용이 있는지도 알 수가 없다”며 “불법으로 유통되는 이런 제품을 구입해 복용한다면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