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누나가 EBS 이사장” “빨치산 조직” 공세 나선 한국당

중앙일보 2018.11.27 06:46
EBS미디어가 출시한 EBS '인물시리즈'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체퍼즐. 오른쪽은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 중인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EBS미디어·국회방송 캡처]

EBS미디어가 출시한 EBS '인물시리즈'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입체퍼즐. 오른쪽은 26일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 중인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EBS미디어·국회방송 캡처]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26일 EBS(한국교육방송공사)의 자회사인 EBS미디어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미화하는 입체퍼즐을 출시해 논란인 것과 관련해 이념평향을 문제삼으면서 공세를 폈다.
 
박대출 한국당 의원은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EBS를 ‘연탄가스’에 빗대며 “이 방송이 국민의 건전한 사고를 질식시키고 있다. 청년들의 건강한 사고를 해치는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또 “무슨 빨치산 조직도 아니고 이게 뭐하는 짓이냐. 더 이상 이념장사를 못하게 하는 종합대책이 필요하다”며 예산삭감과 인적개편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같은 당 최연혜 의원도 “EBS 예산을 대폭 삭감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었지만 EBS가 거듭 개선한다는 의지를 밝혀 그 조건을 달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며 “그런데 EBS는 개선할 의지도 없고 생각도 없고 국민과 국회를 우롱하고 있기 때문에 예결위에 넘어가있는 EBS 예산안을 상임위 차원에서 삭감해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성중 의원은 현재 EBS의 유시춘 이사장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누나인 점, 장해랑 EBS 사장의 능력과 도덕성을 문제 삼으면서 “지난번에도 EBS에 대한 편파성을 지적했다”며 “이걸(김정은 입체퍼즐) 기획한 사람이 누군지 확인해서 파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용기 의원도 “공영방송인 EBS가 김정은을 세계 최연소 국가 원수, 한반도 평화를 여는 지도자, 정치적 입지를 굳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약속을 했다, 세계평화로 나아가는 새로운 지표를 마련했다는 등 영웅으로 미화했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긴급 현안보고를 받고 질의를 해야 될 문제”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이날 과방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저도 우려를 갖고 있다”며 “EBS의 문제가 있는 것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