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문준용 언급한 이재명? 본인 제명해달란 뜻”

중앙일보 2018.11.27 01:26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JTBC 방송 캡처]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 JTBC 방송 캡처]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26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언급한 것에 대해 “‘나를 제명해달라’는 도전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C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다.
 
박 의원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주가 이 지사 부인인 김혜경씨냐 아니냐가 가장 큰 관건”이라면서 “(이 지사가) 문 대통령 아들 준용씨까지 거론한 것을 볼 때 이제는 당 차원에서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 지사를 제명해야 한다’고 직접적으론 언급하지 않았으나, “그 조치는 제명이냐”는 진행자 말에 “남의 당 얘기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얘기하지 않더라도 해석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제명 조치까지 가면 친문 세력과 이 지사 진영 등 진보 세력의 분화는 더 극단화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엔 “그렇지만 언제까지 이걸 가지고 계속 싸워야 하냐”며 “(여당이) 책임 있는 정당으로서 조치하고 이 지사도 책임 있는 자신의 행동을 해야 한다”고 했다. 

 
앞서 이 지사는 검찰에 출석하기 직전인 지난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와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한다”며 “트위터 사건의 본질은 이간계”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지사의 이 같은 글이 올라온 후 더불어민주당에서도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의도를 모르겠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도부가 이 지사에 대해 비판적으로 얘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가 끝난 뒤 “그 일은 2012년 처음 제기되고 5년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우려먹은 소재다. 결과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이 지사 측은 “확대 해석을 경계하라”며 진화에 나섰고 “죽으나 사나 민주당원”이라며 탈당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