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SBS ‘해피시스터즈’에서 된장으로 얼굴을 문지르는 장면. [사진 각 방송사]

SBS ‘해피시스터즈’에서 된장으로 얼굴을 문지르는 장면. [사진 각 방송사]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K드라마이지만 내세우기 민망한 드라마가 있다. 바로 지상파 일일드라마다. ‘막장’이란 오명을 쓴지 10여년이 지나도 일일드라마 제작발표회에선 “막장 아니냐”는 지적이 어김없이 나온다. 제작진은 “결코 아니”라고 답하지만 막상 전개는 다르다.
 
지난해초부터 현재까지 SBS·KBS2· MBC 지상파 3사가 방송한 일일드라마 14편(근현대사 배경 TV소설 제외)을 살펴본 결과, 식상하고 자극적인 설정이 약속한 듯 반복됐다. 출생의 비밀, 기억상실증, 불륜, 불치병, 살인(청부) 등이 대표적이다.
 
‘알고 보니 친부모가 아니었다’는 출생의 비밀은 최고 단골 설정. 14편 중 13편(93%)에 등장했다. 자신을 애지중지하던 어머니가 계모란 사실을 ‘뜬금없이’ 알고 충격을 받거나(KBS2 ‘차달래 부인의 사랑’), 손녀가 입양아란 사실을 20년 만에 알게 된 대기업 회장이 손녀를 쫓아내는(MBC ‘비밀과 거짓말’) 식이다. 불륜·살인도 각각 12편(86%)에 등장했다. 지난 4월 방송된 SBS ‘해피시스터즈’에는 불륜이 들통난 인물이 아내 지시에 따라 직접 내연녀의 자궁을 적출하는 장면이 담기기도 했다.  
 
MBC ‘비밀과 거짓말’. [사진 각 방송사]

MBC ‘비밀과 거짓말’. [사진 각 방송사]

현재 오후 7시 50분에 방송 중인 KBS2 ‘끝까지 사랑’에선 야망으로 점철된 강세나(홍수아 분)가 살인·납치·폭행 등 온갖 악행을 저지르며 폭주 중이다. 애청자 신모씨는 홈페이지에 “가족이 모여 방송을 볼 수 있는 시간대”라며 “수신료로 운영하는 방송사가 납치·폭력·살인이 즐비한 저질 방송을 방송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밖에 기억상실증(10편·71%)과 불치병(6편·43%)도 흔한 설정이다.
 
지상파가 이를 반복하는 이유는 뭘까. “방송 기간이 가장 큰 이유인 것 같다. 일일드라마는 보통 100~120회로 5~6개월을 한다. 한 달분을 사전 촬영하고 방송에 들어가도 작가는 매주 일주일 치 대본을 뽑아야 한다. 조금씩 밀리다 보면 ‘쪽대본’을 날리기도 하는데 그런 촉박한 상황에서 주인공이 문제를 헤쳐나가는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떠올리기 쉽지 않다. 그러다 보니 흔히 쓰는 출생의 비밀, 기억상실 같은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 30대 초반의 드라마 보조작가 얘기다.
 
KBS2 ‘끝까지 사랑’도 막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각 방송사]

KBS2 ‘끝까지 사랑’도 막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 각 방송사]

시청률도 빼놓을 수 없다. 20년 경력의 한 지상파 드라마 PD는 “시청률이 답보 상황에 있을 때 회심의 카드로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면 곧장 시청률이 오른다”며 “기획단계에서 막장 요소를 넣지 말자고 합의해도 시청률 부담이 오면 슬금슬금 ‘누구를 죽여야 하나’ 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난해 김미숙(가톨릭관동대)·홍지아(경희대) 교수가 발표한 논문 ‘드라마제작 과정에서 벌어지는 생산자 사이의 갈등연구’에서 심층 면접에 응한 익명의 일일드라마 작가는 “드라마가 빨리 터져서 뭔가 보여줘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어 정신적 여유가 없다. 일상성을 쓰면 채널이 돌아갈까 봐 마음이 급했다”고 말했다.
 
막장 드라마의 요소에 비판만 있는 건 아니다. 일일극의 기원은 1920년대 미국 라디오 통속극(Soap opera). 가사 일을 하면서도 집중할 수 있는 단순한 플롯과 자극적 이야기가 일상의 고단함을 달래주며 인기를 끌었다. 한 작가는 “연륜 있는 작가가 일일드라마를 담당하는 경우가 많은데 결코 글 못 쓰는 분들이 아니다. 클리셰는 복잡하지 않게 몰입을 돕는 일종의 약속이라고 볼 수 있다”며 “분명한 선악 구도와 권선징악을 통해 오락적 기능을 수행하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드라마평론가 윤석진 충남대 교수는 “정말 악랄한 악인과 그 악인이 시원하게 단죄되는, 현실에서 보기 힘든 모습을 보면서 시청자들은 상대적 우월감과 안도감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럼에도 클리셰와 선정적 설정의 반복을 마냥 긍정하기는 힘들다. 김교석 대중문화평론가는 “예전에 ‘막장’으로 비판받던 요소들이 이제 극의 기본 구성이 된 지경에 이르렀다”며 “세대가 바뀌는 과정에서 시대에 뒤떨어져 도태될 수밖에 없을 텐데 그 과정에서 출구 전략으로 더 자극을 불러와 드라마 시장을 오염시킬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일일드라마 시청률은 3사 모두 하락 추세다. 지난해 초와 현재 작품의 최고 시청률을 단순 비교하면 KBS2는 23.7%(닐슨코리아)에서 15.7%로, SBS는 14.5%에서 10.3%로 떨어졌다. MBC는 비슷한 수준인데 ‘행복을 주는 사람’(10.9%)이 흥행에 실패한 뒤 ‘돌아온 복단지’(14.3%)와 ‘전생에 웬수들’(12.4%)을 거쳐 현재 ‘비밀과 거짓말’(11.5%)에 이른 결과다. 지상파 시청률의 전반적 하락 속에서도 일일드라마의 하락은 고정 시청층의 이탈이기에 위기감의 농도가 다르다.
 
지상파 3사는 서로 시간대를 비켜 일일드라마 고정 시청층을 ‘나눠 먹기’ 한다. 예컨대 오전 7시 50분 시작하는 MBC ‘비밀과 거짓말’ 재방송이 끝난 뒤 오전 8시40분 SBS ‘나도 엄마야’가 시작하고, 이 드라마가 끝날 때쯤 오전 9시 KBS2 ‘차달래 부인의 사랑’이 시작되는 식이다. 저녁 시간대도 상황은 비슷하다. 특히 MBC는 지난 3월 개편으로 아침 드라마를 폐지한 자리에 저녁 일일드라마를 재방송하고 있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일일극에서 반복된 출생의 비밀 설정이 계부·계모 등 재혼 가정에 대한 인식을 왜곡시키기도 했다”며 “일일극의 역할을 수긍하지만 하나 같이 선정적이고 폭력적 클리셰를 반복하는 방법론은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